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유승민 "尹 분노조절 못해…김웅은 깃털, 몸통은 尹"

송고시간2021-09-09 17:18

댓글
마스크 벗는 유승민 후보
마스크 벗는 유승민 후보

(서울=연합뉴스) 9일 서울 금천구 즐스튜디오에서 열린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국민 시그널 면접'에 참가한 유승민 후보가 마스크를 벗고 있다. 2021.9.9 [국회사진기자단]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은정 홍준석 기자 =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유승민 전 의원은 9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전날 긴급 기자회견에 대해 "굉장히 분노 조절을 잘 못하는 것 같다"라고 평가했다.

유 전 의원은 이날 금천구 한 스튜디오에서 열린 '국민 시그널 면접'에 참석한 후 기자들과 만나 "마이너 언론은 마치 공신력 없는 것 같이 표현한 것 자체가 굉장히 비뚤어진 언론관"이라며 이같이 비판했다.

이른바 고발사주 의혹과 관련해 야당에 고발장을 전달했다는 의혹을 받는 손준성 검사에 대해 "대검에서 상당히 고위 직책을 갖고 있던 분인데 자기 혼자 생각으로 그 문건을 만들어 고발하라고 했다는 건 저로서는 도저히 안 믿긴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검찰에서 (고발장을) 만든 게 확실하고, 당에 전달된 게 사실이라면 윤 전 총장은 후보 자격이 없다"고 비판했다.

전날 캠프 대변인직에서 사퇴한 김웅 의원의 기자회견에 대해서는 "답답했다"며 "김 의원은 단순한 전달자였고 깃털에 불과하다. 몸통은 윤 전 총장과 손 검사"라고 말했다.

이어 "문재인 정부의 검찰을 100% 믿을 수는 없지만, 검찰이 앞으로 수사를 하면 증거가 나오지 않겠나"라며 몸통에 대한 조사나 취재를 통해 진실이 밝혀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국민 시그널 면접에서 답변하는 유승민 후보
국민 시그널 면접에서 답변하는 유승민 후보

(서울=연합뉴스) 9일 서울 금천구 즐스튜디오에서 열린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국민 시그널 면접'에 참가한 유승민 후보가 답변하고 있다. 2021.9.9 [국회사진기자단] toadboy@yna.co.kr

한편, 이날 면접 방식에 대해선 "말이 안 된다"며 면접관 선정에 문제가 있다고 주장했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에 대해서는 "윤석열 후보를 공개적으로 지지한 사람"이라며 "선관위가 어떻게 저런 분을 면접관으로 모셨는지 모르겠다"고 지적했다.

as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