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삼성생명, 가계대출 한도 자체 조정…DSR 60%에서 40%로

송고시간2021-09-09 20:05

댓글

상반기 총량관리목표 초과 후 한도 대폭 줄여

DSR 규제 (PG)
DSR 규제 (PG)

[제작 최자윤]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하채림 기자 = 상반기에 연간 가계대출 총량 목표를 초과해버린 삼성생명[032830]이 자체적으로 가계대출 죄기에 나섰다.

삼성생명은 최근 개인별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운영 기준을 40%로 조정했다고 9일 밝혔다.

DSR는 연소득 대비 원리금 상환액을 일정 비율 이내로 제한하는 대출 규제로, 제2금융권의 DSR 기준은 60%다.

삼성생명이 자체적으로 개인 대출 한도를 3분의 1이나 줄인 것이다.

삼성생명은 "원칙적으로 40%를 적용하되, 40%가 넘게 대출을 받으려면 별도 심사를 거쳐야 한다"고 설명했다.

삼성생명이 업권 기준보다 더욱 강력한 대출 죄기에 나선 것은 상반기에 이미 총량관리 목표를 초과한 탓이다.

삼성생명 사옥(서초)
삼성생명 사옥(서초)

[삼성생명 제공]

삼성생명의 6월 말 기준 가계대출 채권은 39조6천12억원으로 작년 말보다 1조6천625억원, 4.4% 증가했다.

이는 금융당국과 보험업계가 협의한 연간 가계대출 총량 증가 목표치 4.1%를 이미 넘어선 것이다.

상반기 보험업계 전체 가계대출 증가액 3조4천억원 가운데 삼성생명의 비중이 49%에 달했다.

이에 따라 7월에는 김근익 당시 금융감독원장 직무대행이 삼성생명을 찾아 가계대출 관리 강화를 당부하기도 했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7월부터 삼성생명도 강력한 가계대출 죄기에 나서면서 지난달 삼성생명의 가계부채 총량은 관리 목표 수준 이내로 떨어졌다"고 말했다.

tre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