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野, 공수처 압수수색 강력비판…"정권 호위무사의 정치쇼"

송고시간2021-09-10 11:41

댓글

(서울=연합뉴스) 류미나 홍준석 기자 = 국민의힘은 10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이른바 고발 사주 의혹의 핵심 당사자로 거론되는 김웅 의원실을 전격 압수수색하자, 야당 탄압이라고 강력 반발했다.

김기현 원내대표는 원내대책회의 후 기자들에게 "심각한 야당 탄압"이라며 "우리 당으로 들어온 공익제보를 어떻게 처리할지는 정당의 문제지 공수처가 개입할 사안이 결코 아니다"라고 했다.

김 원내대표는 "야당이 제기한 문제에 대해서는 지지부진, 세월을 늦추기만 하다가 여당 측에서 제기한 문제에 대해서는 전광석화처럼 기습남침한다"라고 지적했다.

국민의힘, 김웅 의원실 압수수색에 항의
국민의힘, 김웅 의원실 압수수색에 항의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수사관들이 10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이른바 고발사주 의혹과 관련, '키맨'으로 지목된 국민의힘 김웅 의원의 국회 의원회관 사무실을 압수수색하자 국민의힘 의원들이 항의하고 있다. 2021.9.10 [국회사진기자단] zjin@yna.co.kr

전주혜 원내대변인도 논평에서 "명백한 야당 탄압"이라며 "고발장이 접수되자마자 전광석화로 영장을 집행한 공수처 사례가 지금까지 있었나. 1호 사건인 조희연 교육감에 대한 기소의견 하나 내는 데에도 미적대던 공수처가 야당 의원에 대한 수사는 그 어느 때보다 민첩하다"고 비판했다.

전 원내대변인은 압수수색 현장에서 기자들을 만나서도 "현재 김웅 의원이 있지 않고, 대리할 변호인도 참석하지 않은 상태에서 공수처가 압수수색 영장도 보여주지 않고 압수수색을 진행하는 것은 국민의힘 입장에서는 정치공세, 야당 압박으로 볼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당 공명선거추진단장인 김재원 최고위원은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백주 대낮에 집권 세력의 호위무사를 자처하고 있다"고 공수처를 비난했다.

검사 출신인 김 최고위원은 "수사 능력도 없는 공수처가 보여주기식 정치 쇼를 벌이는 것"이라며 "이런 식으로 판을 벌이는 것 자체가 정치공작이다. 공수처는 손준성 검사와 김웅 의원 사이에 (고발 사주 관련) 파일이 오갔는지부터 수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id@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