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백건우 딸, 재점화한 '윤정희 방치' 논란에 "허위사실"

송고시간2021-09-10 13:35

댓글

PD수첩 방송 후 백건우 소속사 통해 윤정희 동생들 주장 반박

배우 윤정희
배우 윤정희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박상현 기자 = 피아니스트 백건우·배우 윤정희(본명 손미자) 부부의 딸 백진희 씨가 자신의 어머니가 알츠하이머병 투병 중 프랑스에서 방치됐다는 논란이 재점화하자 '허위사실'이라고 다시 반박했다.

10일 백건우 소속사 빈체로에 따르면 백씨는 윤정희를 돌보는 프랑스 사회복지협회인 AST의 법정 대리인 로즈마리 베르텔롯, 줄리 드 라수스 생제니에스 파리고등법원 변호사와 함께 발표한 입장문에서 "윤정희에 대한 허위사실이 지속해서 유포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거짓 루머로 인해 윤정희는 안정을 취할 수 없는 상황"이라며 "기자라고 말하는 사람들이 윤정희의 프랑스 거주지까지 침범해 일상생활을 감시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병세가 시작되고 첫 10년 동안 배우자 백건우는 윤정희를 지키기 위해 인간적으로 할 수 있는 모든 노력을 기울였고, 배우자와 딸은 윤정희가 평화롭게 보살핌을 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빈체로가 배포한 입장문은 영어·한국어로 작성됐으며, 백건우가 지지한다는 문구가 담겼다. 작성 시점은 지난 6일이다.

앞서 MBC TV 탐사 보도 프로그램 'PD수첩'은 7일 '사라진 배우, 성년후견의 두 얼굴' 방송을 통해 백건우 부녀와 윤정희 동생들 사이에 불거진 논란을 다뤘다.

남동생은 방송에서 윤정희가 방치되고 고립됐다고 거듭 말하면서 백건우가 충분한 재력이 있음에도 윤정희를 소홀히 대우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백진희 씨가 지난해 11월 프랑스에서 윤정희의 후견인이 된 뒤 사실상 윤정희를 만나지 못하게 됐다고 비판했다.

동생들은 지난 2월 5일 청와대 국민청원을 통해 처음으로 윤정희 방치설을 주장했고, 백건우 측은 사실이 아니라고 즉각 맞받았다.

양측은 후견인 지위를 두고 국내에서 법정 다툼을 하고 있다. 후견인은 법정대리인 역할을 하며 법원이 지정한 범위 안에서 신상과 재산, 상속에 관한 권한을 보유한다.

이와 관련해 백씨는 입장문에서 "프랑스 법원 판결에 동의하지 않은 윤정희 친척 중 일부는 이 건을 한국 법원으로 가져갔다"며 "본건을 편견 없이 공정하게 조사할 한국 사법제도를 신뢰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기본적으로 언론은 현재 진행형인 이러한 일을 방해하는 행위를 피하고, 관련된 모든 당사자의 사생활과 존엄성이 존중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며 "방송은 예고편만 봐도 반복적 비방 발언과 윤정희에 대한 심각한 권리 침해가 포함됐다"고 역설했다.

또 윤정희의 사적 생활 노출은 용납될 수 없고 위험하기에 법적으로 기소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빈체로도 입장문에 첨부한 별도의 글에서 "윤정희가 방치되고 있다는 이야기는 사실과 크게 다르다"며 "허위사실 적시와 명예훼손, 권리 침해에 해당하는 악의적 행위에 대해 강력한 법적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psh59@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