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윤석열, 공수처 입건조치에 "입건하라 하십시오"

송고시간2021-09-10 17:46

댓글

증거 나오면 사퇴? "가정으로 묻지 말라"

국민 시그널 면접에서 답변하는 윤석열 후보
국민 시그널 면접에서 답변하는 윤석열 후보

(서울=연합뉴스)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10일 오후 서울 금천구 즐스튜디오에서 열린 '국민 시그널 면접'에서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1.9.10 [국회사진기자단]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10일 이른바 고발 사주를 지시한 증거가 나오면 후보직에서 사퇴하겠느냐는 질문에 즉답을 피했다.

윤 전 총장은 이날 금천구의 한 스튜디오에서 열린 예비후보 국민면접에서 "만약에 고발 사주를 지시한 정황, 증거가 나오면 사퇴해야 되지 않겠나"라는 면접관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의 질문에 "가정적인 질문에 답변하는 것 자체가 안 맞는다"고 말했다.

윤 전 총장은 '재직 당시 직속 하급자였던 손준성 검사가 김웅 의원에게 문제의 고발장 초안을 준 사실이 확인된다면 관리 책임자로서 사과할 의향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명확하게 확인된다면 대검 어느 직원이나 검사라도 총장으로서 제대로 살피지 못한 부분에 대해서는 국민에게 사과할 수 있다"고 했다.

윤 전 총장은 그러면서 "지금 현재 (수사가) 진행 중이니 저도 빠른 시간 내에 좀 조사를 해 보라는 입장"이라고 덧붙였다.

손 검사가 김 의원에게 고발장 초안을 줬다는 것을 인정하느냐는 진 전 교수의 질문에는 "아니다. 손 검사도 자기가 보낸 사실이 없다고 하고, '손준성 보냄'이라는 (캡처 화면의) 글꼴도 이상하다고 한다. 고발장이 언론에 인용된 것을 보면, 검사가 작성한 고발장이라기 보다…"라고 말했다.

윤 전 총장은 국민면접을 마친 뒤 '공수처의 입건 조치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입건하라 하십시오"라고 답변했다.

id@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