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조성은, '고발사주' 보도 전에 박지원 국정원장 만나

송고시간2021-09-10 22:34

댓글

박지원, 만남은 인정…"이번 의혹 관련 대화 없었다"

고발사주 의혹 제보자는 조성은
고발사주 의혹 제보자는 조성은

(서울=연합뉴스) 야당을 통한 여권 인사 고발 사주 의혹의 제보자임을 밝힌 조성은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선거대책위원회 부위원장이 10일 오후 JTBC 뉴스룸에 출연해 인터뷰를 하고 있다. 2021.9.10 [JTBC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지난해 총선 직전 윤석열 검찰총장의 측근이 여권 인사에 대한 고발을 야당에 사주했다는 의혹을 밝힌 조성은 씨가 해당 보도가 나오기 전 박지원 국정원장을 만난 것으로 확인됐다.

TV조선은 10일 뉴스버스가 고발사주 의혹을 보도하기 3주 전인 지난달 11일 서울 시내 롯데호텔 식당에서 조 씨가 박 원장을 만났다고 보도했다.

조 씨는 당일 롯데호텔 식당에서 찍은 듯한 시내 전경 사진을 심야에 자신의 SNS에 올리면서 '늘 특별한 시간, 역사와 대화하는 순간들'이라고 적었다.

조성은씨 페이스북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조성은씨 페이스북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박 원장은 TV조선과 통화에서 조 씨와 만난 사실을 인정하면서도 이번 고발사주 의혹 사건과 관련된 대화는 전혀 없었다고 밝혔다.

평소 전화도 하고 그 이후에도 만났을 만큼 자주 보는 사이라는 게 박 원장의 설명이다.

조 씨는 2016년 국민의당 총선 공천관리위원을 지낼 당시 당 지도부였던 박 원장과 가까워진 것으로 전해졌다.

kjpar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