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현대중공업 상장일 외국 기관 물량 340만주 '주의보'

송고시간2021-09-14 06:07

댓글

의무보유 확약 비중 1.2% 불과…국내 기관 확약은 92.5%

현대중공업 공모주 청약
현대중공업 공모주 청약

한국투자증권 서울 여의도 본사 1층 영업부에 현대중공업 기업공개(IPO) 일반 공모 청약을 알리는 안내문이 서 있다. [한국투자증권 제공. 재판매 및 DB[012030]금지]

(서울=연합뉴스) 김태종 기자 = 현대중공업이 16일 유가증권시장 입성을 앞둔 가운데 외국 기관투자자가 일정기간 의무 보유하는 물량이 1%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상장일 주가가 공모가를 웃돌 경우 외국 기관이 보유한 물량 수백만주가 대거 출회될 가능성이 있어 주가에 부담으로 작용할 전망이다.

14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현대중공업이 이번 상장을 위해 공모한 주식은 총 1천800만주로, 이중 일반 투자자가 450만주(25%), 우리사주조합이 360만주(20%), 기관투자자가 990만주(55%)를 각각 배정받았다.

기관투자자 중에서도 운용사와 연기금 등 국내 기관이 640만8천700주(64.7%)를 받았고, 해외 기관이 349만1천300주(35.3%)를 가져갔다.

국내 기관의 의무보유 확약 물량은 592만8천20주(92.5%)인 반면, 미확약 물량은 48만680주(7.5%)에 불과했다. 상장 당일 매도할 수 있는 국내 기관 투자자의 주식은 640만여주 중 50만주도 채되지 않는다는 의미다.

의무보유확약이란 기관이 신규 상장기업의 공모주를 15일에서 6개월까지 팔지 않고 보유하기로 확약을 거는 것을 의미한다.

그러나 해외 기관투자자의 의무보유 물량은 4만1천500주(1.2%)에 불과했고, 미확약물량은 344만9천800주(98.8%)를 차지했다. 외국 기관들은 상장 첫날부터 340만주 이상을 팔아치울 수 있는 것이다.

현대중공업의 외국 기관 미확약 물량 비중은 지난달 상장한 카카오뱅크[323410](80.0%)보다도 크게 높은 수준이다.

SK바이오사이언스와 SK아이이테크놀로지(SK IET)의 외국 기관 의무보유 물량은 알려지지 않았지만, SK IET의 상장 첫날 급락(시초가 대비 26.43%↓)이 외국 기관 물량이 쏟아져 나온 것이라는 분석이 제기되기도 했다.

실제 SK IET 상장 첫날 외국인이 200만주 이상(206만주)를 순매도했다.

다만, 현대중공업의 국내와 해외를 합친 기관투자자의 미확약 물량은 393만480주로, 전체 기관 물량의 약 40%(39.7%)에 달한다.

이는 카카오뱅크(40.18%)와 비슷한 수준으로, SK바이오사이언스[302440](14.73%)나 SK아이이테크놀로지[361610](35.4%)보다는 높다.

현대중공업 한 주관사 관계자는 "발행사 입장에서는 외국 자금 유입이 흥행에 도움이 되기 때문에 따로 의무보유확약 기간을 설정하지 않는 경우가 많다"며 "미확약 물량이 많은 것은 하루이틀 만에 큰 수익을 노리는 개인투자자들한테는 부담으로 작용할 수 있지만, 장기 보유자들에게는 큰 의미가 없을 수 있다"고 말했다.

[표] 올해 증거금 50조 이상 종목 기관 의무보유 물량 비중

구분 현대중공업 카카오뱅크 SK IET SK바사
증거금 55.9조 58.3조 80.9조 63.6조
기관 의무보유 물량 비중 39.7% 40.2% 35.4% 14.7%
해외기관 의무 비중 1.2% 20.0% ? ?
상장 첫날 주가 상승률 ? 78.9% 47.1% 160.0%

※ 주가 상승률은 공모가 대비
※ 현대중공업 16일 상장

taejong75@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