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상대 배우 갑질 폭로' 허이재 "공격할 의도 없었다"

송고시간2021-09-11 22:31

댓글
배우 허이재
배우 허이재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정진 기자 = 유튜브를 통해 과거 한 배우로부터 성관계를 요구받았다고 폭로한 배우 허이재(34)가 특정인을 공격하려는 의도가 아니었다고 입장을 밝혔다.

허이재는 11일 유튜브 채널 '웨이랜드'의 영상 댓글을 통해 "누군가를 저격해서 공격하기 위한 의도가 아니다"라며 누리꾼들을 향해 "마녀사냥은 자제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분명 당시에 저의 부족함도 있었을 것"이라면서도 "후배로서 예의 없을 만한 일은 한 적 없다고 자부한다"고 덧붙였다.

또 "은퇴 계기가 된 일이 저에게 큰 트라우마로 남아 생각이 떠오를 때마다 괴로워했었는데, 나이를 먹다 보니 그때로 돌아간다면 '용기 내서 대들어볼걸' 생각이 들었다"며 "(폭로 후) 두려운 마음으로 댓글을 다 읽어봤는데 오히려 위로를 받았다"고 감사를 전했다.

앞서 지난 10일 그룹 크레용팝의 멤버 웨이가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웨이랜드'에는 허이재가 배우로 활동할 당시 겪었던 경험을 털어놓는 내용의 영상이 게재됐다.

허이재는 해당 영상에서 "현재 활동 중인 유부남 배우가 자신의 결정적인 은퇴 계기였다"고 밝히며 촬영 현장에서 폭언을 일삼고 성관계를 요구했다고 폭로했다.

또 다른 선배 배우에 대해서는 커다란 보석이 박힌 반지를 끼고 뺨을 때리는 장면을 촬영하고, '연기 감정을 이어가야 한다'는 이유로 허이재의 머리채를 잡고 휴식을 취하는 등 부당한 행위를 일삼았다고 말했다.

영상이 공개된 후 누리꾼들 사이에서 허이재와 같은 작품에 출연했던 배우들을 대상으로 폭로 대상을 찾기 위한 추측이 시작됐고, 이를 근거로 특정 배우들에 대한 비난 여론이 쇄도하고 있다.

한편, 온라인상에서 성관계를 요구한 상대 배우로 지목된 남배우 측은 입장 표명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2000년대 초반 영화 '해바라기'와 '비열한 거리', 드라마 '궁S' 등에 출연하며 주목을 받았던 허이재는 2011년 한 사업가와 결혼 후 활동을 중단했다. 2016년 영화 '우주의 크리스마스'로 복귀하며 이혼 사실을 공개한 그는 같은해 드라마 '당신은 선물'을 마지막으로 연예계에서 잠정 은퇴한 상태다.

stop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