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野후보 솔직토크쇼…늦장가 尹 "사람이 부실해 주로 차였다"

송고시간2021-09-12 18:54

댓글

洪 "아내는 나보고 착해 보인다 해", 劉 "알고 보면 나도 재밌다"

토크콘서트 참석한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경선 예비후보
토크콘서트 참석한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경선 예비후보

(서울=연합뉴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경선 예비후보가 12일 서대문구 신촌 UCU 라운지에서 열린 청년 싱크탱크 토크콘서트 '청년 희망을 해킹하라'에 참석, 관계자와 대화하고 있다. 2021.9.12 [국회사진기자단]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국민의힘 대선 경선 예비후보들이 12일 '조국 흑서' 저자인 서민 단국대 교수와 표진인 정신과 전문의가 참여한 '올데이 라방'(라이브방송) 토크쇼를 통해 유권자들에게 진솔한 면모를 선보였다.

앞서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등이 참여한 '국민면접'이 정책과 자질 검증에 초점을 맞췄다면 이번 행사는 과거 에피소드 등으로 인간적 면모를 부각하는 자리였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결혼을 늦게 한 이유를 묻자 "연애하다 차인 게 대부분"이라며 웃으면서 "사람이 부실하니까 장가를 못간 게 아닐까"라고 답했다.

정치 입문 후 가장 억울했던 순간을 꼽아달라고 하자 그는 '부정식품' 관련 언급을 꼽으며 "못사는 사람은 아무거나 먹어도 된다는 게 아니라 과다한 규제는 안 좋다는 뜻"이었다고 해명했다.

윤 전 총장은 1986년 사법시험일에 족발집에서 기다리던 친구들 생각에 답안지를 빨리 내고 나왔다가 떨어져 최종합격이 5년이나 늦어졌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홍준표 의원은 '장모가 착해 보인다고 했다던데 같은 말을 들어본 적 있나'라는 물음에 "집사람은 그런 이야기를 입에 달고 산다"고 대답했다.

'부인 말을 잘 따르나'라는 질문에는 "가정 문제는 집사람이 전권을 갖고 있다"면서 "40년간 아내에게 월급을 줘서 필요한 돈이 있으면 얻어서 쓴다"고 말했다.

유튜브 라이브 방송 출연한 국민의힘 유승민
유튜브 라이브 방송 출연한 국민의힘 유승민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국민의힘 유승민 대선 경선 예비후보가 12일 오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예비후보 12명을 대상으로 한 유튜브 라이브 방송 '올데이 라방'에 출연,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1.9.12 [국회사진기자단] jeong@yna.co.kr

유승민 전 의원은 "저보고 '사람이 똑똑하고 너무 차가워 보인다'고 하는데 알고 보면 저도 재미있고 농담도 잘한다"며 이미지 변신에 나섰다.

그러면서도 "정치인에게 비치는 이미지는 자기 책임이니 제가 알아서 해야 할 문제"라고 '셀프 디스'를 하기도 했다.

최재형 전 감사원장은 출마선언 당시 일부 질문에 '준비해서 답변하겠다'고 한 데 대해 "정직한 정치의 본을 보여줬다"고 자평했다.

여권의 선두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를 향한 평가도 이어졌다.

원희룡 전 제주지사는 자신과 달리 지사직을 사퇴하지 않는 이 지사를 향해 "뻔뻔스럽다"며 웃음과 함께 "저걸 배워야 하나"라고 말했다.

안상수 전 의원은 "형수한테 욕한 걸 보면 그런 망종이 없다"면서 "이런 사람보다야 (국가혁명당) 허경영 명예대표가 훨씬 낫다"고 강조했다. 안 전 의원은 최근 허 명예대표와 두 차례 회동한 바 있다.

안 전 의원은 허 명예대표에 대해 "원래 허황되다고 생각했는데 만나보니 30% 정도는 쓸 만하다"고도 했다.

kjpar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