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바이든, 시진핑 겨냥 "민주주의 작동 안한다 믿는 독재자 많아"

송고시간2021-09-13 00:09

댓글

아프간 철군 결정 재차 옹호…철군 방식 미국민 불만은 인정

시진핑 주석(왼쪽)과 바이든 대통령 [AFP=연합뉴스]
시진핑 주석(왼쪽)과 바이든 대통령 [AFP=연합뉴스]

(워싱턴=연합뉴스) 류지복 특파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11일(현지시간)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에 대해 미국식 민주주의의 작동 가능성을 부정하는 독재자처럼 묘사했다.

백악관이 언론에 배포한 녹취록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2001년 9·11 테러 20주년을 맞아 당시 납치된 비행기가 추락한 펜실베이니아주 생크스빌을 방문한 자리에서 언론 질문에 이같이 말했다.

그는 지난 9일 시 주석과 90분간 통화하고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도 지난 6월 대면 정상회담을 한 사실을 상기했다.

그는 이어 "21세기에 민주주의가 작동할 수 없다고 진정으로 믿는 독재자가 많이 있다"며 "농담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또 "그들은 세계가 너무 빨리 변하고 국민이 너무 분열돼 있어서 민주주의 국가에서는 합의를 얻기 위해 국민을 하나로 모을 수 없다고 생각한다"며 "그들은 (이에) 성공할 수 있는 유일한 이들이 독재자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우리가 입증하는 것이 매우 중요한 이유"라며 자신이 줄곧 강조해온 통합의 필요성을 역설한 뒤 "우리는 이를 할 수 있고 해야 한다"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달 말 아프가니스탄 철군을 완료하며 20년 된 아프간전을 종식한 데 대해 테러를 벌인 알카에다를 격퇴하고 수괴 오사마 빈라덴을 사살한 후 미군이 철수했어야 한다는 기존 입장을 다시 한번 밝혔다.

바이든은 미군 철수 작전 도중 탈레반이 아프간 정권을 다시 장악하고 곧이어 미국인 대피에 큰 혼란이 빚어지는 바람에 정치적으로 궁지에 몰린 상황이지만 자신의 철군 결정이 옳았다고 재차 주장한 것이다.

그는 미국인의 70%는 아프간에서 떠날 때라고 생각한다며 철군을 옹호하면서도 "그들은 우리가 빠져나온 방식을 좋아하지 않았다. 그러나 어떻게 다른 방식으로 빠져나올지 누군가에게 설명하는 일은 어렵다"고 말했다.

jbryo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