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코로나 확산에 8월 숙박·음식업 고용보험 가입자 1만9천명 감소

송고시간2021-09-13 15:00

댓글

5개월만에 가장 큰 감소폭…전 산업 고용보험 가입자는 41만7천명 증가

구직급여 지급액 1조371억원…7개월째 1조원 웃돌아

사회적 거리두기로 한산한 식당
사회적 거리두기로 한산한 식당

[연합뉴스 자료사진]

(세종=연합뉴스) 이영재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4차 대유행 여파로 숙박·음식업에 종사하는 고용보험 가입자가 지난달 큰 폭으로 감소했다.

고용노동부가 13일 발표한 8월 노동시장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숙박·음식업의 고용보험 가입자는 64만8천명으로, 작년 동월보다 1만9천명(2.8%) 줄었다.

숙박·음식업의 월별 감소 폭으로는 올해 3월(-3만4천명) 이후 가장 컸다.

노동부는 "코로나19 4차 확산에 따른 외식·모임 자제 등으로 음식점을 중심으로 감소 폭이 소폭 확대됐다"고 설명했다.

운수업의 고용보험 가입자도 6천명 감소했다. 택시업의 경우 고용보험 가입자가 1만1천명 줄었다.

정부와 지자체 일자리사업 참여자를 포함한 공공행정의 고용보험 가입자도 4만5천명 감소했다. 지난해 추경 일자리사업 시행에 따른 기저효과가 반영된 결과로 분석됐다.

반면 보건·복지업과 출판·통신·정보업의 고용보험 가입자는 각각 11만5천명, 6만5천명 증가했고 전문과학기술업도 6만명 늘었다.

제조업의 고용보험 가입자는 359만8천명으로, 작년 동월보다 8만6천명(2.4%) 증가했다.

지난달 제조업과 서비스업을 합한 전체 고용보험 가입자는 1천443만6천명으로, 작년 동월보다 41만7천명(3.0%) 늘었다.

증가 폭이 지난 7월(48만5천명)보다는 작았지만, 5개월째 40만명대를 유지했다. 코로나19 4차 대유행에도 증가세가 큰 폭으로 꺾이지는 않은 셈이다.

노동부는 "'한국판 뉴딜'을 통한 디지털·그린 일자리 창출, 정부 일자리 사업, (사회보험료를 지원하는) 두루누리 사업, 고용유지지원금, 채용장려금 등 고용 안전망 강화 노력을 계속해온 결과"라고 강조했다.

지난달 고용보험 가입자 증감을 연령대별로 보면 60대 이상(16만9천명), 50대(12만명), 40대(3만4천명), 29세 이하(9만4천명)는 증가했지만, 30대(-1천명)는 감소했다.

30대 인구가 14만7천명 줄었음에도 고용보험 가입자 감소 폭은 작아진 점에 노동부는 주목했다. 청년층 고용보험 가입자는 최근 출판·통신, 전문과학, 제조업 등을 중심으로 증가하는 추세라는 게 노동부의 설명이다.

실업급여 설명회
실업급여 설명회

[연합뉴스 자료사진]

실업자의 구직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고용보험기금으로 지급하는 구직급여의 지난달 지급액은 1조371억원으로, 작년 동월보다 603억원(5.5%) 감소했다.

구직급여의 월별 지급액은 올해 2월부터 7개월 연속으로 1조원을 웃돌았다.

구직급여 신규 신청자는 8만4천명으로, 작년 동월보다 6천명(6.8%) 감소했고 구직급여 수급자는 64만7천명으로, 5만9천명(8.3%) 줄었다.

노동부가 매월 발표하는 노동시장 동향은 고용보험 가입자 중 상용직과 임시직 노동자를 대상으로 한 것으로, 특수고용직 종사자, 프리랜서, 자영업자, 초단시간 노동자 등은 제외된다.

ljglory@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