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현대엔지니어링-GS건설 컨소, 부산 좌천·범일2 재개발 수주

송고시간2021-09-13 10:54

댓글
부산 좌천·범일 통합2지구 도시환경정비사업 입면도
부산 좌천·범일 통합2지구 도시환경정비사업 입면도

[현대엔지니어링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동규 기자 = 현대엔지니어링은 GS건설[006360]과 함께 꾸린 컨소시엄이 12일 부산 좌천·범일 통합2지구 도시환경정비사업 임시총회에서 최종 시공사로 선정됐다고 13일 밝혔다.

이 사업은 부산 동구 좌천동 68-119번지 일원 4만6천610㎡ 부지에 지하 6층∼지상 57층 규모의 아파트 8개동 1천937가구, 오피스텔 703실 등을 건설하는 프로젝트로, 사업비는 약 7천183억원 규모다.

컨소시엄은 사업 지구가 부산지하철 1호선 좌천역이 250m 거리에 있어 교통이 뛰어나고, 북항 재개발 사업, 미군 55보급창 이전 등 인근의 개발 사업으로 향후 부산의 랜드마크 단지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소개했다.

컨소시엄 관계자는 "정부의 각종 부동산 규제 속에서 조합이 사업을 안정적으로 추진할 수 있도록 조합원 수요에 부응하는 사업 조건을 제시한 것이 수주 성공에 주효했다"고 자평했다.

현대엔지니어링은 도시정비사업 시장에 처음 진출한 지난해 1조4천166억원의 수주 실적을 올린 데 이어 올해는 현재까지 1조4천500억원의 실적을 달성했다고 말했다.

GS건설은 이번 수주를 합해 올해 약 2조6천400억원의 수주를 달성하며 최근 5년간 연평균 2조2천억원 이상 도시정비수주 실적을 쌓아오고 있다고 했다.

컨소시엄 관계자는 "양사의 사업 경험과 시공 능력으로 사업 지구를 부산역 지역을 대표하는 랜드마크 단지로 조성하도록 역량을 총동원하겠다"고 말했다.

부산 좌천·범일 통합2지구 도시환경정비사업 조감도
부산 좌천·범일 통합2지구 도시환경정비사업 조감도

현대엔지니어링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dkkim@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