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경기도 버스 스톱 위기…노사 임금교섭 결렬

송고시간2021-09-13 11:16

댓글

노조, 쟁의조정신청서 제출…"내달 파업 투표"

(수원=연합뉴스) 최종호 기자 = 경기지역자동차노동조합(이하 노조)은 노선버스운송 사용자단체인 경기도버스운송사업조합과 진행해온 올해 임금교섭이 결렬됐다고 13일 밝혔다.

총파업 예고 경기 자동차노조, 이재명 지사 부당노동행위 고소
총파업 예고 경기 자동차노조, 이재명 지사 부당노동행위 고소

(수원=연합뉴스) 경기도 공공버스의 38%가 소속된 경기지역자동차노동조합(노조)이 지난달 4일 총파업 예고와 함께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부당노동행위로 고소했다. 사진은 이날 고용노동부 경기지청 앞에서 기자회견 하는 경기지역자동차노조. 2021.8.4

노조는 지난 8일 진행된 제4차 임금교섭에서 교섭 결렬을 선언했으며 이날 경기지방노동위원회에 노동쟁의조정신청서를 제출했다.

이번 교섭에는 경기도 전체 공공버스 운행업체 38개 사 가운데 올해 상반기에 임금협정 유효기간이 만료되는 21개 사가 참여하고 있다. 이들 업체의 조합원은 약 1천600명, 버스는 620여 대다.

노조는 서울과 인천 등 인근 준공영제 시행 지역과 비교해 월 50만 원 적은 임금 격차 해소, 3년인 호봉 승급 연한을 2년으로 단축, 이층 버스 운행 수당과 심야 운행 수당 신설 등을 요구하고 있다.

아울러 노조는 이러한 요구안 대부분이 공공버스 운송원가와 관련 있는데 경기도 조례 등에 따르면 운송원가 결정 권한은 도지사에 있다고 규정돼 있다며 경기도의 교섭 참석을 요구하고 있다.

노조 관계자는 "경기도가 불참한 채 진행된 교섭에서 사용자는 자신들에게는 노조의 요구안에 관한 결정 권한이 없다는 입장이어서 교섭 진행이 불가능했다"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 시기에 파업의 배수진을 치게 돼 마음이 무겁지만, 공공교통의 잘못된 제도와 정책을 하루빨리 바로잡아야 한다"며 "내달 초 조합원의 총파업 찬반투표를 실시하는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zorb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