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최예빈 "드라마 데뷔작이 '펜트하우스'라 영광"

송고시간2021-09-14 09:00

댓글

"평소 밝고 긍정적…은별이와 상반된 인물에 도전하고 싶어요"

SBS TV '펜트하우스'의 하은별 역을 맡은 배우 최예빈
SBS TV '펜트하우스'의 하은별 역을 맡은 배우 최예빈

[제이와이드컴퍼니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정진 기자 박소연 인턴기자 = "제 드라마 데뷔작이 '펜트하우스'라는 게 정말 영광스러워요. 이 작품에 참여할 수 있게 해주셔서, (드라마) 데뷔를 시켜주셔서 감사합니다. (웃음)"

SBS TV 드라마 '펜트하우스' 시리즈에서 천서진(김소연 분)의 딸 하은별 역을 맡은 배우 최예빈(23)을 최근 종로구 수송동 연합뉴스 사옥에서 만났다.

'펜트하우스'를 통해 안방극장에 첫발을 내디딘 그는 높기만 한 천서진의 기대에 부응하기 위해 발버둥 치는 하은별의 모습을 연기했다.

"은별이에게는 삶의 모든 이유가 엄마였던 것 같아요. 엄마가 굉장히 대단한 사람이고 존경할만한 사람이다 보니 남들이 보기엔 강압적인 것들이 사랑으로 느껴졌을 수 있을 것 같다고 생각했죠."

SBS TV '펜트하우스'의 하은별 역을 맡은 배우 최예빈
SBS TV '펜트하우스'의 하은별 역을 맡은 배우 최예빈

[제이와이드컴퍼니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작품 초반에는 그의 연기에 대한 평가가 엇갈리기도 했다. 하지만 시즌을 거듭할수록 한층 성장한 연기력을 선보이며 하은별은 다수의 팬을 보유한 '인기 캐릭터'로 자리 잡았다.

최예빈은 "(작품 초반 연기에 대한 반응이) 아예 속상하지 않았다면 거짓말이지만, 앞으로 보여드릴 게 많기 때문에 어떻게 더 노력해야 하는지에 집중하려고 했다"면서 "연기실력이 향상한 건 훌륭하신 선배님들과 현장에서 오랜 시간 연기를 한 덕분"이라며 웃어 보였다.

하은별을 대표하는 제스처로 자리 잡은 머리를 귀 뒤로 넘기는 모습에 대해서는 "대본에 '머리를 귀 뒤로 넘기며'라고 나와 있었는데, PD님께서 '이걸 은별이의 특징으로 만들어보자'고 제안을 주셨다"며 탄생 계기를 밝혔다.

특히 가족으로 호흡을 맞췄던 김소연, 윤종훈에 대해서는 "선배님들과 가족이어서 너무 행운이었다. 두 분 모두 '은별이 하고 싶은 대로 해'라며 배려를 많이 해주셨다"고 감사함을 전했다.

그는 2년여간의 여정을 돌아보며 "은별이랑 닮은 점이 정말 없어서 처음에는 캐릭터와 가까워지려고 노력을 많이 했는데, 점점 큰 노력이 없이도 은별이를 이해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촬영하며 힘들었던 점으로는 '외로움'을 꼽았다.

"시즌1 때 학교에서 연기를 하면 친구들이랑 어울리는데도 동떨어진 느낌이 들기도 했어요. 특히 은별이 방에 있거나 집 세트장에 있으면 너무 외롭더라고요. 그래서 '컷'하고 나면 헤라팰리스 키즈들에게 '나 혹시 왕따 아니냐. 나랑 같이 놀아줘' 얘기를 장난처럼 하기도 했어요. (웃음)"

SBS TV '펜트하우스'의 하은별 역을 맡은 배우 최예빈
SBS TV '펜트하우스'의 하은별 역을 맡은 배우 최예빈

[제이와이드컴퍼니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그는 이어 "은별이가 감정의 폭이 되게 다양한데, 배우로서 오랜 시간 은별이와 함께하며 다양한 감정도 경험해보고 그걸 표현하는 방법도 여러모로 시도하면서 배운 게 많다"며 "앞으로는 평소 성격과 비슷한 밝고 긍정적인 성격의 인물을 만나보고 싶고, '차이나타운' 같은 누아르 영화에도 도전하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최근 SBS TV 예능 '맛남의 광장'의 고정 멤버로도 활약 중인 최예빈은 "요리를 잘하지 못했는데, 이 기회를 통해 백종원 선생님께 많이 배우면서 집에서 뚝딱뚝딱 만들어 먹게 됐다"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앞으로 다른 예능에 더 출연하고 싶은 생각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출연하는 건 너무 재밌는데, 제가 재밌는 사람이 아니라 괜찮을지 모르겠다"며 "여행이랑 음식을 좋아해서 '원나잇 푸드 트립'이나 '스페인 하숙' 같은 프로그램에 출연해보고 싶다"고 멋쩍은 웃음을 지으며 말했다.

"그래도 무엇보다 본업인 연기를 잘하는 사람이 되고 싶어요. 매력 있는 배우가 돼서 시청자분들께서 차기작도 항상 궁금해해 주셨으면 좋겠어요."

stop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