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김밥 장사로 모은 전재산 기부한 박춘자 할머니 LG의인상

송고시간2021-09-14 11:00

댓글

(서울=연합뉴스) 김영신 기자 = LG복지재단은 김밥 장사로 평생 모은 전 재산을 기부하고 장애인을 위해 봉사한 박춘자(92) 할머니에게 LG 의인상을 수여했다고 14일 밝혔다.

박 할머니는 15살 무렵부터 50여년 간 매일 남한산성 길목에서 등산객들에게 김밥을 팔아 모은 전 재산 6억 3천만원을 초록우산 어린이재단과 장애인 거주시설 성남작은예수의집을 통해 어려운 이웃에게 기부했다.

김밥 장사로 평생 모은 전 재산 기부한 박춘자 할머니 'LG의인상'
김밥 장사로 평생 모은 전 재산 기부한 박춘자 할머니 'LG의인상'

[LG복지재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박 할머니는 40여년 간 장애인을 위한 봉사활동도 이어왔다. 60대에 김밥 장사를 그만둔 후에는 지적 장애인 11명을 집으로 데려와 20여년 간 돌봤다.

박 할머니는 올해 5월부터는 거주하던 월셋집 보증금 중 일부인 2천만원까지 기부한 후 한 복지지설로 옮겨 생활하고 있다.

박 할머니는 사망 후 남을 재산도 초록우산 어린이재단에 기부하겠다는 내용의 녹화 유언도 남겼다. 그는 "남을 도울 때 가장 즐겁고, 장애인들 도울 땐 있던 걱정도 싹 사라진다"고 말했다.

15년째 휴일마다 폐품을 수집해 그 수익금을 어려운 이웃을 위해 기부한 최복동(58) 소방위, 익사 위기에 처한 이웃의 생명을 구한 김현필(55) 경위, 이한나(36)씨, 정영화(31) 소방교도 LG 의인상을 받았다.

LG 의인상 수상자 최복동 소방위, 김현필 경위, 이한나씨, 정영화 소방교
LG 의인상 수상자 최복동 소방위, 김현필 경위, 이한나씨, 정영화 소방교

[LG복지재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전남 담양소방서 최복동 소방위는 2006년부터 휴일마다 폐품을 수집해 매년 600만∼700만원의 수익금을 어려운 이웃을 위해 기부해왔다. 기부금은 1억원이 넘었다.

경북 포항남부경찰서 김현필 경위는 지난달 8일 야간 근무 중 30대 남성이 실종됐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해 형산강 섬안큰다리에서 물에 뛰어들어 30대 남성을 구조했다.

수영강사로 인명구조자격증 보유자인 이한나씨는 지난달 4일 자녀와 함께 전남 완도군 보길도 중리 해수욕장을 찾았다가 조류에 떠밀려가는 어린이 2명을 발견하고 헤엄쳐 구조했다.

대구동부소방서 정영화 소방교는 지난달 2일 경북 포항 흥환해수욕장에서 바다에 빠진 사람을 끌어내고, 심정지 상태였던 남성에게 구급대가 올 때까지 심폐소생술을 해서 생명을 살렸다.

LG 의인상은 2015년 '국가와 사회정의를 위해 자신을 희생한 의인에게 기업이 사회적 책임으로 보답한다'는 고(故) 구본무 회장의 뜻을 반영해 제정됐다.

구광모 회장 취임 이후 수상 범위를 '사회에 귀감이 될 만한 선행을 한 시민'으로 확대했다. 현재까지 LG 의인상 수상자는 162명이다.

shiny@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