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아프간 전 부통령 집 턴 탈레반…"현금 76억원·금괴 18개 발견"

송고시간2021-09-14 13:37

댓글
탈레반 대원들이 암룰라 살레 전 제1부통령의 집에서 달러와 금괴를 수거하는 모습. [아마둘라 무타키 SNS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탈레반 대원들이 암룰라 살레 전 제1부통령의 집에서 달러와 금괴를 수거하는 모습. [아마둘라 무타키 SNS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뉴델리=연합뉴스) 김영현 특파원 = 이슬람 무장조직 탈레반이 저항군 지도자인 아프가니스탄 전 부통령의 집을 수색한 끝에 76억원 규모의 현금 다발과 금괴 18개를 발견했다고 밝혔다.

탈레반 문화위원회 멀티미디어 국장인 아마둘라 무타키는 13일 자신의 트위터에 암룰라 살레 전 제1부통령의 집에서 650만달러(약 76억원)와 금괴 18개를 발견, 아프가니스탄 이슬람 에미리트가 압수했다고 밝혔다.

아프가니스탄 이슬람 에미리트는 탈레반이 과거 통치기(1996∼2001년)부터 사용하던 국호다.

무타키 국장이 공개한 영상에는 탈레반 대원으로 추정되는 이들이 미국 달러 뭉치와 금괴를 확인하며 가방에 넣는 모습이 나온다.

아프간 하아마 통신은 탈레반 대원이 이날 판지시르 지역의 살레 전 부통령 집에서 압수한 현금은 600만달러(약 70억원)이고 금괴 수는 15개라고 보도했다.

이와 관련해 살레 전 부통령 측은 공식 언급을 하지 않고 있는 상태다.

암룰라 살레 전 제1부통령 자료사진 [로이터 자료사진=연합뉴스]

암룰라 살레 전 제1부통령 자료사진 [로이터 자료사진=연합뉴스]

살레 전 부통령은 지난달 15일 탈레반이 카불을 함락하자 대통령 권한대행을 선언한 후 판지시르에서 반(反)탈레반 저항에 나섰다.

저항군은 투항을 거부하고, 탈레반과 맞서 싸웠으나 이달 6일 탈레반 병력에 밀려 판지시르 주도 바자라크를 내줬다.

이 과정에서 살레 전 부통령의 형인 로훌라 아지지가 탈레반에 의해 처형된 것으로 알려졌다.

탈레반은 "아프간 내 전쟁이 끝났다"고 승리를 선언했으며 살레 전 부통령은 국외로 도피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에 저항군은 게릴라전으로 전환 후 끝까지 싸우겠다고 맞서는 상태다.

타지키스탄 주재 아프간 대사 무함마드 조히르 아그바르도 8일 기자회견을 열어 살레 전 부통령의 국외 도피설을 부인했다.

cool@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