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광주형 상생 일자리' GGM, 15일 캐스퍼 양산 돌입

송고시간2021-09-14 15:17

댓글

실용성·안정성·개성 강조한 엔트리 경형 SUV

공장은 친환경화·디지털화·유연화…전기차·수소차 전환 가능

(광주=연합뉴스) 송형일 손상원 기자 = 노사 상생의 '광주형 일자리' 첫 적용 모델인 광주글로벌모터스(GGM)가 15일 캐스퍼 1호차 생산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양산체제에 들어간다.

2019년 1월 광주시와 현대차가 투자협약을 체결한 지 2년 8개월, 같은 해 12월 공장 착공 이후 1년 9개월여 만이다.

광주글로벌모터스 전경
광주글로벌모터스 전경

[연합뉴스 자료]

양산식은 이날 오전 10시 조립공장에서 박광태 대표이사를 비롯한 임직원과 이용섭 광주시장 등 내외부 인사들이 참석한 가운데 역사적인 양산 1호차 생산 기념식을 한다.

경형 SUV(스포츠유틸리티차)인 캐스퍼는 실용성과 안정성, 개성 있는 디자인을 추구하는 고객의 수요를 반영한 신규 차급이다.

전장 3천595㎜, 휠베이스 2천400㎜, 전폭 1천595㎜, 전고 1천575㎜로 기본 모델과 액티브 모델(터보 모델)로 구성됐다.

엔트리 SUV만의 젊고 역동적인 감성을 담은 외관 디자인, 2대 주주인 현대차의 연구·개발과 판매 노하우 등에 힘입어 인터넷 예약·판매 첫날인 판매 홈페이지 서버가 다운될 정도로 관심을 끌었다. 문재인 대통령도 직접 인터넷으로 사전 예약했다.

현대차, 경형 SUV '캐스퍼' 사전예약 시작
현대차, 경형 SUV '캐스퍼' 사전예약 시작

[현대자동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GGM은 연말까지 1만2천 대, 내년부터는 7만 대 이상 자동차 생산을 목표로 하고 있다.

공장은 연 10만대 생산 규모를 갖췄으며 20만대 규모로 증설이 가능하다.

현재 국내 자동차 시장에서 수소차, 전기차 비율은 10%가 되지 않는다.

수익성과 대중성을 고려해 우선 내연기관 스포츠유틸리티차(SUV)를 생산하지만 앞으로 시장 변화에 따라 친환경 자동차에 초점을 맞출 것으로 보인다.

GGM 공장은 친환경화, 디지털화, 유연화라는 3대 콘셉트로 건립됐으며 현재 라인에서 바로 전기차와 수소차를 생산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갖췄다.

GGM의 현재 임직원은 539명이며, 연 10만대 생산 기준으로 추가 채용을 통해 정규 인력 1천여 명으로 늘릴 계획이다.

공장 설계, 건축, 생산설비 구축 등 간접 고용 창출 효과도 1만1천여 명에 달할 것으로 추정한다.

광주형 일자리는 밀양, 대구, 구미, 횡성, 군산, 부산, 신안 등으로 확산해 침체한 지역 산업에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

사업이 성공적으로 추진된다면 노사민정 협의로 결정한 적정 임금으로 고비용, 저효율 구조를 개선하고 안정적인 노사문화를 정착할 수 있다.

인건비 절감 등 효과가 확실해지면 해외로 나갔던 기업들이 다시 국내로 들어오는 '리쇼어링'도 기대할 수 있다.

광주형 일자리 (CG)
광주형 일자리 (CG)

[연합뉴스TV 제공]

박광태 대표이사는 14일 "양산에 들어가기까지 혼신의 힘을 다해 준 임직원과 성원해 준 시민들께 감사의 말씀과 함께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며 "최고 품질의 자동차를 생산해 세계 최고의 자동차 위탁 생산 전문기업으로 발전하겠다"고 말했다.

nicepen@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