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손준성 "공수처, 피의사실 공표 의심…강력 대응"

송고시간2021-09-14 16:22

댓글

"고발장 작성하지 않았고 김웅에 전달한 사실도 없어"

손준성 전 대검 수사정보정책관
손준성 전 대검 수사정보정책관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주환 기자 = 손준성 전 대검찰청 수사정보정책관(현 대구고검 인권보호관)이 14일 '고발 사주' 연루 의혹에 대해 "본건 고발장을 작성하거나 고발장·첨부자료를 김웅 국민의힘 의원에게 전달한 사실이 결코 없다"고 밝혔다.

손 검사는 이날 입장문에서 "어떤 경위로 이 같은 의혹이 발생하였는지 도무지 알 수가 없는 상황"이라며 "현재 공수처에서 국가정보원장 개입 의혹 등을 포함해 공정하고 형평성 있는 수사를 통해 제 결백을 밝혀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그는 이어 "김 의원에게 고발장을 보낸 사람이 저라고 확인해 준 것처럼 일부 언론에 보도되는 등 공수처 관계자의 피의사실 공표행위가 의심된다"며 "이러한 부분에 대해서는 강력히 대응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사건 제보자인 조성은씨는 전날 김 의원에게서 지난해 4월 받은 범여권 인사·기자들에 대한 고발장 등에 표시된 '손준성 보냄'의 손준성이 손 검사와 동일 인물임을 보여주는 텔레그램 계정 이미지를 공개하면서 공수처와 대검찰청에 관련 자료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수사3부(최석규 부장검사)는 지난 9일 손 검사를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공무상 비밀누설 혐의로 입건하고 사무실과 주거지를 압수수색한 바 있다.

juju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