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여수시의회-시장, 임시회서 시정질의 보충 질문 두고 '충돌'

송고시간2021-09-14 16:05

댓글

권오봉 시장 "시정질의 범위 벗어난다"…보충질의 답변 않고 자리 떠

시의회 "의사 진행 방해" 강력 비난…권 시장 의회 찾아 유감 표명

(여수=연합뉴스) 형민우 기자 = 전남 여수시와 시의회가 임시회에서 시정질의에 이은 보충질의를 두고 이견을 보였다.

여수시의회
여수시의회

[여수시의회 제공.재판매 및 DB금지]

14일 여수시와 시의회 등에 따르면 13일 열린 제213회 임시회 2차 본회의가 시정 질문 일정을 마무리하지 못한 채 산회 됐다.

경도 연륙교 건립과 관련해 주종섭 의원이 시정질문을 한 뒤 서완석·이상우 의원이 경도에 추진 중인 생활형 숙박시설에 대해 보충 질문을 하자 권오봉 시장은 "시정질의의 범위를 벗어난다"며 강하게 항의했다.

권 시장은 전창곤 의장에게 의사 진행을 요구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자 답변석에서 이석했으며 시정질의는 산회 됐다.

보충 질문에 나선 의원들은 경도 연륙교와 생활형 숙박시설은 모두 경도 개발과 관련한 사업으로 '경도 개발에 대한 시민의 우려'를 언급한 본 질문과도 관련이 있다고 주장했다.

반면 여수시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의회 본회의장은 엄격하게 회의 질서가 유지되어야 하는 곳으로, 본 질문과 관련 없는 보충질의로 회의 규칙의 원칙이 무너져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보충 질문에 대해선 "지방의회운영 해설집에는 본질문에 대한 시정부의 답변이 미진한 경우 다시 추가해 질문하는 것으로 본질문의 범위를 벗어날 수 없다고 명시돼 있다"며 "보충질문 때 다른 질문을 하는 것은 적절치 않으며, 중요한 시민의 관심 사항이라면 본질문에 포함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여수시의회는 권 시장이 무단으로 답변석을 이석한 것은 의사진행을 방해한 것이라며 강하게 비난하고 나섰다.

전창곤 의장은 "의회 본회의장은 민의의 전당으로 불릴 만큼 신성한 곳이고 의원들은 시민들을 대신해 본회의장에 앉아 있다"며 "본회의 산회의 책임은 정당한 의사진행을 방해한 시장님에게 있음을 명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권 시장은 이날 시의회를 찾아 "시정질문 중 자리를 이석한 것에 대해서는 유감스럽게 생각하며 의원님들의 오해 없으시기를 바란다"며 "의원님들의 의견을 항상 존중하는 자세로 일하고 있으며, 제도적으로 불분명해서 오해와 갈등을 일으키는 지방자치제도가 있다면 개선해서 발전 방향을 모색해나가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minu21@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