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주변보다 2배 비싼 임차료" 충북도 외부 사무실 '도마 위'

송고시간2021-09-14 17:32

댓글

국민의힘, 청주시의장 소유 건물 특혜성 임차 문제 제기

충북도 "합리적 결정, 혈세 낭비·특혜 의혹 심히 유감"

(청주=연합뉴스) 심규석 기자 = 충북도가 월세를 내며 쓰고 있는 도청 밖 사무실 임차료 문제가 도마 위에 올랐다.

박우양 충북도의원
박우양 충북도의원

[충북도의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국민의힘 소속 박우양(영동2) 도의원이 14일 5분 자유발언을 통해 문제 삼은 데 이어 국민의힘 충북도당이 성명을 통해 '수상한 임차거래'에 대한 의혹 해명을 요구하고 나섰다.

그러나 충북도는 도청사와 거리 등 다양한 요인을 고려해 투명하게 결정했다며 "심히 유감스럽다"고 반박했다.

박 의원은 이날 제393회 도의회 임시회에서 "도의 외부 사무실 임차 현황을 보면 도민이 납득할 수 없는 계약이 이뤄졌다는 의혹이 있다"고 주장했다.

외부 사무실을 쓰는 부서는 식의약안전과와 바이오산단지원과, 신성장산업국과 방사광가속기추진지원단, 자치경찰위원회인데 모두 3개 건물이다.

이 가운데 식의약안전과와 바이오산단지원과 건물의 임차료가 보증금 5억원에 월 550만원인데, 다른 임차 건물보다 2배 이상 된다는 게 박 의원의 주장이다.

이 건물 공동소유자 중 1명은 더불어민주당 소속 최충진 청주시의회 의장이다.

박 의원은 "거래 시점과 지역, 주변 상황 등에 따라 임차료가 달라질 수 있지만 같은 상권인 성안길 주변의 업무시설보다 임차료가 2배 이상 비싼 것을 납득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최 의장과 관련한 의혹을 직접적으로 거론하지는 않았지만 이시종 지사와 같은 당인 점을 고려해 충북도가 비싸게 계약한 것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한 셈이다.

국민의힘 충북도당도 성명에서 혈세 낭비와 특혜 의혹을 제기했다.

도당은 공인중개사 발언 등을 인용, "성안길과 도청, 청주시청 주변의 사무실 임대료는 150평 규모의 2∼4층짜리 구건물을 기준으로 할 때 월 200만∼400만원 수준"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문제가 된 해당 건물의 경우 위치가 좋아 홍보 효과가 높겠지만 업무공간으로만 이용하는 상황에서 시세보다 2배 이상 높은 가격으로 임차하는 것은 매우 부적절하다"고 주장했다.

충북도는 즉각 "심히 유갑스럽다"고 반박하고 나섰다.

도는 입장문을 내고 "임차 면적과 보증금, 임차료, 시중이율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임차료가 가장 저렴한 곳을 선정했다"고 강조했다.

특히 "청주 율량동에 위치해 비교적 저렴한 자치경찰위원회 사무실과 성안길 사무실의 임대료를 단순 비교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면적과 월 임차료, 사무환경 등을 종합 검토해 임차건물을 선정한 만큼 투명하게 계약이 이뤄졌다"고 덧붙였다.

k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