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이영훈 목사 "故조용기 목사는 한국교회 거목"

송고시간2021-09-15 10:18

댓글

추모메시지 발표…여의도순복음교회 빈소에 정관계 인사·교인 등 추모 발길

조용기 여의도순복음교회 설립자 별세
조용기 여의도순복음교회 설립자 별세

(서울=연합뉴스) 여의도순복음교회 설립자인 조용기 원로목사가 14일 별세했다. 향년 86세. 사진은 조용기 원로목사(왼쪽)와 이영훈 담임목사. 2021.9.14 [여의도순복음교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양정우 기자 = 여의도순복음교회 이영훈 담임목사는 15일 "어제 아침 소천하신 조용기 원로 목사님은 한국교회의 거목이요, 세계교회의 위대한 복음 전도자였다"고 추모했다.

이 목사는 이날 낸 '조용기 목사님을 떠나보내며'라는 제목의 추모메시지에서 이같이 돌아보며 "'할 수 있다. 하면 된다. 해보자'를 설파했던 목사님의 카랑카랑한 음성이 귀에 쟁쟁하다"고 떠올렸다.

그는 "저에게는 영적인 아버지이자 스승이셨던 조용기 목사님께서 이제 우리 곁을 떠나 하나님의 품으로 돌아가셨다"며 "선한 싸움을 다 싸우고, 달려갈 길을 마치고, 끝내 믿음을 지키신 목사님께 하나님께서 준비하신 '의의 면류관'이 주어지리라 믿는다"고 바랐다.

이 목사는 2008년 조 목사가 일선에서 물러난 뒤로 이 교회 장로들의 비밀투표를 통해 차기 담임목사로 선출됐다.

당시 상당수 대형교회에서 부자(父子) 간에 담임목사 세습이 이어졌던 터라 여의도순복음교회의 담임목사 선출은 이례적인 일로 받아들여졌다.

이 목사는 어린 시절 이 교회 주일학교를 다니며 인연을 맺었고, 목사가 된 뒤로는 조 목사의 순복음 신학을 정립하는데 기여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목사는 "제자는 마땅히 스승의 발자취를 따라가며 그 사역 속에 자신의 사역을 접목한다"며 "제 관심사도 언제나 조용기 목사님의 사역을 어떻게 잘 계승하고 체계화하느냐였다"고 기억했다.

이어 "요한 웨슬리의 제자들이 감리교회를 만들어냈듯이, 저는 조 목사님의 방대한 사역을 소화하고 정리하는 데 노력했다"면서 "저에게 조 목사님은 언제나 샘물 같은 분이자 영적 아버지"라고 회고했다.

여의도순복음교회 설립자 조용기 목사 별세
여의도순복음교회 설립자 조용기 목사 별세

(서울=연합뉴스) 14일 서울 여의도순복음교회 대성전 베다니홀에 고(故) 조용기 여의도순복음교회 원로목사의 빈소가 마련되어 있다. 조 목사의 장례는 5일장으로 치러지며 조문은 15일 아침 7시부터 가능하다. 2021.9.14 [국민일보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그는 "조용기 목사님을 육신으로는 떠나보내지만, 저에게, 우리 여의도순복음교회에, 성령운동의 불길이 타오르는 모든 곳에서 조용기 목사님은 영원히 살아계실 것"이라며 "고단한 이 땅에서 모든 시간을 뒤로하고 하나님 품에서 평안을 누리시라"고 안식을 기원했다.

이 교회 대성전 베다니홀에 마련된 조 목사 빈소에는 이날 아침부터 여야 대권주자를 비롯한 정관계 인사, 교계 지도자, 신도 등의 조문이 이어지고 있다.

정세균 전 총리와 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 이재명 경기도지사, 원희룡 전 제주지사, 유승민 전 의원, 소강석 한국교회총연합 대표회장 등이 일찌감치 빈소를 찾아 고인의 영면을 기원했다.

eddi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