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태풍 '찬투' 북상에 중대본 1단계 가동…위기경보 '주의' 격상(종합)

송고시간2021-09-15 12:02

댓글

전해철 장관 상황점검회의…"추석 앞 빈틈없이 대비"

전해철 장관, 태풍 '찬투' 북상 대비 관계 기관 긴급영상회의
전해철 장관, 태풍 '찬투' 북상 대비 관계 기관 긴급영상회의

(서울=연합뉴스)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이 15일 정부세종2청사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상황실에서 제14호 태풍 '찬투' 북상에 대비해 20개 중앙부처 및 17개 시도 등 관계기관 담당자들과 긴급 영상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행정안전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오예진 기자 = 행정안전부는 제14호 태풍 '찬투'가 16일부터 우리나라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15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비상근무 1단계를 가동하고, 위기경보 수준을 기존 '관심'에서 '주의'로 격상한다고 밝혔다.

행안부는 이날 오전 전해철 행안부 장관 겸 중대본 2차장 주재로 긴급상황점검 영상 회의를 열고 태풍의 직접적인 영향을 받을 것으로 예상되는 제주도와 남부지방에 대해 각별한 대응을 주문했다.

집중호우로 산사태, 침수, 붕괴 등의 위험이 있는 지역에는 사전 점검과 예찰을 강화하고, 해안가 저지대는 위험 징후가 나타나면 주민대피 권고·명령 제도를 적극적으로 시행하라고 주문했다.

어촌은 어선과 선박을 단단히 고정하거나 배를 육지로 올리고, 어망·어구·양식장도 강풍 피해가 없도록 조치하도록 했다.

추석을 앞두고 이번 주부터 본격적인 추석 맞이 준비와 귀성객 이동이 시작되는 만큼 전통시장은 침수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히 대비하고, 전국 주요 고속도로는 교통안전 대책을 마련하도록 했다.

전해철 2차장은 "관계기관은 아무쪼록 국민께서 큰 피해 없이 즐거운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사전 대비와 대응을 빈틈없이 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국민께서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과 태풍 기상 상황을 고려해 이동을 최대한 자제하고, 불가피하게 이동할 때는 일기예보를 관심 있게 지켜보면서 주의해 달라"고 덧붙였다.

태풍 '찬투' 북상에 중대본 1단계 가동…위기경보 '주의' 격상(종합) - 2

찬투는 이날 오전 3시 기준 서귀포 남남서쪽 약 360㎞ 해상에서 시속 8㎞로 동남동진하고 있다.

중심기압은 975hPa, 강풍반경은 280㎞, 중심 부근 최대풍속은 강한 수준인 초속 35m다.

찬투는 16일까지 시속 1∼9㎞로 매우 느리게 서귀포 남서쪽 해상으로 북상하다 17일 방향을 북동쪽으로 틀어서 제주 남부지역 인근 해상으로 바짝 다가올 전망이다.

[그래픽] 제14호 태풍 '찬투' 예상 진로(오전 9시)
[그래픽] 제14호 태풍 '찬투' 예상 진로(오전 9시)

(서울=연합뉴스) 장예진 기자 = jin34@yna.co.kr

ohye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