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인천공항, '집→탑승구 예상시간' 안내서비스 시행

송고시간2021-09-15 10:47

댓글
'집에서 공항까지' 앱
'집에서 공항까지' 앱

[인천국제공항공사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영종도=연합뉴스) 임성호 기자 = 휴대전화 앱에 항공편 정보를 입력하면 집에서 인천공항 탑승구까지 걸리는 시간을 알려주는 서비스가 등장했다.

인천공항공사는 15일부터 집에서 공항 탑승구까지 걸리는 시간을 미리 안내받을 수 있는 '집에서 공항까지(Home to Airport)' 서비스를 세계 공항 중 처음으로 시행한다고 밝혔다.

이 서비스는 공사의 인천공항 이용정보 안내 앱인 '인천공항 가이드'에서 이용할 수 있다. 현 위치와 항공편 정보를 입력하면 출발지부터 인천공항 탑승구까지 예상되는 전체·세부 구간별 소요 시간을 알려준다.

또 탑승할 항공편이 출발하는 여객터미널 위치와 단기·장기·주차대행 등 주차장을 선택할 수 있도록 해 최적의 이동 동선을 안내한다.

출발지부터 인천공항 터미널까지 예상되는 소요 시간은 '네이버지도 길찾기' 상 자가용 이용 기준 시간으로 계산된다.

이어 터미널에서 항공편 탑승구까지 걸리는 시간은 인천공항 빅데이터 플랫폼에서 여객의 출입국 흐름과 터미널 혼잡도 등을 바탕으로 계산한 체크인 카운터·출국장별 대기시간을 연계해 실시간으로 안내해 준다.

공사는 이 서비스를 통해 여객이 출국 전 공항에서 장시간 대기하는 대신 이동시간과 공항 내 예상 대기시간을 미리 파악하고 일정을 조율할 수 있게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앞으로 이 서비스에 대중교통 소요 시간 안내도 추가하고, 공항 터미널 내 최적 경로 안내 등 여객 맞춤형 서비스를 확대할 계획이라고 공사는 밝혔다.

이경용 공사 인프라본부장은 "세계 공항 최초로 도입되는 이번 서비스로 인천공항을 이용하시는 여객분들의 편의가 크게 향상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인천공항
인천공항

[인천공항공사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sh@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