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오징어 게임' 이정재 "내가 저렇게 연기했나 싶었죠"

송고시간2021-09-15 11:40

댓글

박해수 "인간 군상 심리 변화 매력적인 작품"…넷플릭스 모레 공개

'오징어 게임' 이정재
'오징어 게임' 이정재

[넷플릭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박소연 인턴기자 = 총 456억 원의 상금이 걸린 생존 서바이벌 게임이 시작된다.

글로벌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넷플릭스는 오리지널 드라마 '오징어 게임'을 오는 17일 오후 5시 전 세계에 공개한다.

사채에 쫓기다 무시무시한 이 게임에 참가하게 된 주인공 성기훈 역을 맡아 이미지 변신에 도전한 배우 이정재는 15일 열린 온라인 제작발표회에서 "시나리오에 다양한 상황과 감정이 잘 녹아 있어 진짜 재밌겠다 싶었다. 도대체 게임이 어떻게 구현될지 궁금증이 있었고 세트장 가는 날이 굉장히 기대되고 재밌었다"고 말했다.

그는 자신이 연기한 기훈에 대해서는 "굉장히 낙천적이지만 고민이 많다. 몸이 편찮으신 부모님을 모시고 살아야 하는 인물인데 직장은 변변치 않고 돈벌이도 시원찮아 걱정이 많다"며 "그러다 보니 상금이 크게 걸린 게임이 참여하게 된다. 그러면서도 게임장에서 새로 만나는 사람들과 친하게 지내기도 한다. 그러면서 목숨을 걸고 게임을 한다"고 웃었다.

이정재는 '연기 변신'이라는 평에 대해 "변신이라고 말할 것까지는 아니지만 나도 드라마를 보고 한동안 정말 웃었다. 내가 저렇게 연기했나 싶었다. 오늘은 그 캐릭터에서 많이 벗어나려고 노력했다"고 답했다.

'오징어 게임' 박해수
'오징어 게임' 박해수

[넷플릭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기훈의 친구로 함께 게임에 참가하게 된 조상우 역의 박해수는 "황동혁 감독님과 이정재 선배님에 대한 애정이 있어서 같이 하는 것에 대해 전혀 걱정하지 않았다"며 "시나리오에서 인간 군상이 많이 나오는데 그들의 섬세한 심리 변화와 성장 과정이 매우 매력적이었다. 또 이 게임들이 어떻게 구현될지 실제로 보고 싶은 생각도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상우 캐릭터에 대해서는 "기훈과 어린 시절 추억을 공유한 인물인데 명문대 출신으로 증권회사 투자팀장까지 가 성공 가도를 달렸지만 잘못된 선택으로 나락에 떨어져 게임에 참여하게 된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연기를 하면서도 상우의 속마음을 읽기가 참 어려웠지만 결과적으로 느낀 건 그가 할 수 있는, 오직 그만이 할 수 있는 합리적인 선택과 결정들을 따라갔던 것 같다"고 덧붙였다.

'오징어 게임' 포스터
'오징어 게임' 포스터

[넷플릭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연출은 영화 '도가니', '수상한 그녀', '남한산성', '도굴' 등을 연출한 황동혁 감독이 맡아 기대를 모은다.

처음 드라마에 도전하는 황 감독은 "오징어 게임은 어릴 적 골목이나 운동장에서 하던 게임인데 성인이 된 후 경제적 빈곤에 몰린 사람들이 다시 모여 큰 상금을 걸고 그 게임을 다시 하게 된다. 현대 경쟁사회를 가장 상징적으로 은유하는 게임인 것 같아 작품 제목도 그렇게 정했다"고 설명했다.

황 감독은 이정재를 캐스팅한 데 대해서는 "항상 멋있게 나오시는데, 한 번 망가뜨려 보고 싶은 못된 마음이 들었다"며 "또 멋진 연기를 하실 때도 가끔 보이는 인간미가 있어 본격적으로 드러내면 어떨까 하는 마음에 모시게 됐다"고 말했다.

이정재와 박해수 외에도 오영수, 위하준, 정호연, 허성태, 아누팜 트리파티, 김주령 등이 출연한다. 총 8부작으로 청소년 시청불가 등급이다.

lis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