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영상] 두살배기, 납치 3일만에 엄마품에…범인 "제물 바치려" 횡설수설

송고시간2021-09-15 12:05

댓글

(서울=연합뉴스) 태국에서 23개월 된 아이가 납치된 지 사흘 만에 무사히 가족 품으로 돌아왔습니다.

방콕포스트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지난 5일(현지시간) 태국 치앙마이 인근 마을에서 23개월 된 여자아이가 집 앞에서 놀다가 실종됐는데요.

당시 아이의 엄마는 집 안에서 식사 준비를 하고 있었고 아이 아빠는 외출해 집에 없었습니다.

실종 사실이 알려지면서 태국 국민들이 마음을 졸이며 지켜보는 가운데, 경찰과 구조대원 등 200여 명이 투입돼 대대적인 수색을 펼쳤는데요.

조사 결과 아이 아빠의 친구인 40대 미얀마 남성이 범인으로 드러났습니다.

이 남성은 "내가 아이를 유괴했다"며 "아이를 숲속 동굴 근처에 두고 왔다. 숲의 정령들이 아이를 제물로 바치라고 해서 데려갔다"고 말했습니다.

경찰은 실종 3일 만인 8일 동굴 근처에서 아이를 발견했습니다. 온 몸이 벌레에 물리고 지쳐 있었지만, 생명에는 크게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범인이 약물중독 가능성이 있다"며 사건 경위는 조사 중입니다.

영상으로 보시죠.

<제작: 김해연·민가경>

<영상: 로이터>

[영상] 두살배기, 납치 3일만에 엄마품에…범인 "제물 바치려" 횡설수설 - 2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