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丁 득표' 무효 확정 여진…이재명 지지율 51%→53%(종합)

송고시간2021-09-15 18:17

댓글

'추격' 이낙연, 불만 누르고 승복…반명 지지층 "사사오입" 반발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왼쪽)와 이낙연 전 대표가 9월 14일 서울 중구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제22회 세계지식포럼 개막식에서 인사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왼쪽)와 이낙연 전 대표가 9월 14일 서울 중구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제22회 세계지식포럼 개막식에서 인사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강민경 기자 = 더불어민주당이 대선후보 경선 과정에서 중도하차한 정세균 전 국무총리가 얻은 표를 전부 무효처리하기로 15일 결정했다.

이에 따라 나머지 주자들의 득표율이 조정되면, 선두인 이재명 경기지사의 본선 직행 가능성도 소폭 높아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민주당 선관위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전체회의에서 정 전 총리 사퇴에 따른 득표율 산정 방법을 의결했다고 선관위원장인 이상민 의원이 브리핑에서 밝혔다.

이 위원장은 "특별당규에 따라 정세균 후보가 얻은 투표는 무효 처리한다"며 "정 후보의 득표를 분모인 유효투표수에 포함되지 않게 계산하고, 그에 따른 과반수를 최종적으로 얻은 후보자가 당선되도록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각 주자의 득표율은 본인이 받은 표를 분자로, 전체 경선 유효투표를 분모로 해서 산출된다.

분모인 유효투표수가 줄어들 경우 득표율 수치는 자동으로 커지는 셈이다.

앞서 정 전 총리 사퇴 직후 당내에서는 이같은 방식으로 득표율 산정 방식이 확정될 경우 1위인 이 지사는 기존 51.41%에서 53.71%로, 2위인 이낙연 전 대표는 31.08%에서 32.46%로 조정될 것이라는 글이 돌기도 했다.

8월 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제20대 대통령선거 후보자 선출을 위한 제9차 중앙당선거관리위원회 회의에서 이상민 선거관리위원장과 정춘숙 부위원장이 이정문 위원과 인사하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8월 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제20대 대통령선거 후보자 선출을 위한 제9차 중앙당선거관리위원회 회의에서 이상민 선거관리위원장과 정춘숙 부위원장이 이정문 위원과 인사하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당내에서는 이미 순회경선 초반 과반 득표를 달성한 이 지사가 득표율 상향 조정으로 본선 직행 가능성이 커졌다는 관측이 나온다.

이 지사를 추격, 본선 직행을 저지하고 결선에서 승부를 내려는 이 전 대표 측은 불만을 드러내면서도 일단 당의 결정을 수용하겠다는 입장이다.

이낙연 캠프 핵심 관계자는 "당 선관위에 항의하기는 했지만, 당헌 해석이 그렇게 된다고 하니 승복하기로 했다"며 "다만 나중에라도 이같은 규정을 고쳐야 한다는 의견을 전달했다"고 말했다.

사퇴 후보자의 득표를 모수에서 빼는 셈법이 후발 주자들에게 불리하게 작용한다는 판단은 여전하지만, 자칫 지속된 문제제기가 '네거티브' 공세로 비치면 역풍에 처할 수 있다는 점에서 한발짝 물러선 모양새다.

다만 일부 '반명' 지지층은 지도부가 이 지사에게 편향된 결정을 내렸다고 비판하고 있어 향후 여진이 이어질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권리당원게시판에는 "2021년에 사사오입이 왠말인가. 전부 사퇴하고 한명만 남으면 100% 득표로 당선인가", "누가봐도 뻔한 이재명 몰아주기다. 이제 추미애가 사퇴하고 확실한 과반을 만들어주겠네" 등 글이 올랐다.

d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