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화물연대 파업에 파리바게뜨 '빵 공급 대란'…가맹점 '비상'(종합)

송고시간2021-09-15 17:13

댓글

"피해 눈덩이" 조속해결 호소 국민청원…던킨·배라도 영향 가능성

파리바게뜨 간판
파리바게뜨 간판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태수 기자 = SPC그룹의 호남샤니 광주공장에서 빚어진 화물연대 조합원의 파업 여파로 베이커리 업계 1위인 파리바게뜨 전국 가맹점 3천400여곳의 빵 공급에 비상이 걸렸다.

15일 식품업계에 따르면 이날 현재 파업에 참여한 배송 차량은 광주, 원주, 대구, 성남 물류창고 등을 오가는 200대 정도로 전체 차량의 30% 수준이다.

이들 차량은 파리바게뜨를 운영하는 SPC그룹의 물류창고에 있는 생지(빵 반죽)와 빵 제품을 전국 파리바게뜨 가맹점으로 실어 나르는 역할을 한다.

화물연대 파업은 지난 2일 호남샤니 광주공장에서 시작돼 15일부터 전국 SPC 사업장으로 확대됐다.

화물연대는 "지난 1월 과도한 업무량에 시달리던 호남샤니 광주공장 화물노동자들이 증차를 요구했으나, 사측은 수용 불가능 입장을 고수하며 화물노동자에게 열악한 노동조건을 강요했다"고 주장했다.

SPC그룹 관계자는 "화물연대 파업으로 전국 가맹점마다 차이는 있지만, 제품 공급에 차질을 빚는 상황"이라며 "광주와 강원도 원주 지역 가맹점의 피해가 상대적으로 더 크다"고 말했다.

생지와 빵은 새벽과 낮에 하루 세 번 배송된다. 특히 새벽 배송이 잘 이뤄져야 빵을 구워내 출근길 고객을 대상으로 판매할 수 있다.

SPC그룹 관계자는 "화물연대 배송기사들의 불법적 파업을 용납하거나 타협하지 않을 것"이라며 "파업에 참여한 운수사와의 계약을 해지하고 발생한 피해에 대해 철저히 손해배상을 청구하는 등 강력하게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파리바게뜨 운송 거부 화물연대 "공권력 탓 노사대화 단절"
파리바게뜨 운송 거부 화물연대 "공권력 탓 노사대화 단절"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호남샤니 광주공장에서 배송노선 조정 등을 요구하며 열이틀째 운송 거부를 이어가는 화물연대 조합원이 13일 오후 광주경찰청 앞에서 공권력 대응에 규탄하며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화물연대는 경찰의 과잉진압 때문에 사측과 대화가 단절됐다고 주장했다. 이달 2일 운송 거부 이후 화물연대 조합원 24명이 업무방해 등 혐의로 경찰에 입건됐다. 2021.9.13 hs@yna.co.kr

파리바게뜨 가맹점주들은 빵을 제때 공급받지 못해 발만 동동 구르고 있다.

김동억 파리바게뜨 가맹점주협의회 부회장은 "광주 지역에서는 어제 단 한 곳도 배송이 이뤄지지 않아 장사를 전혀 못 하는 수준이었다"고 말했다.

그는 "배송이 안 되는 가맹점은 오후 4시가 다 되도록 오늘 받아야 할 물량을 받지 못한 곳도 있다"며 "이런 곳은 하루 매출의 50% 이상 날렸다고 보면 된다"고 설명했다.

가맹점주협의회는 계약 상대방인 파리바게뜨 본사를 상대로 물품이 제때 공급되지 않은 점을 문제 삼아 피해 보상을 요구할 계획이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이번 사태의 해결을 촉구하는 글도 올라왔다.

광주에서 파리바게뜨 매장을 운영한다는 한 자영업자는 "아침 일찍 도착해야 할 식자재가 오후 늦게 도착하면서 팔지 못하고 폐기하는 물품이 늘어나 점포의 피해가 눈덩이처럼 커지고 있다"며 "현재의 상황이 조속히 종결될 수 있도록 해 달라"고 호소했다.

파리바게뜨 이외에 던킨이나 배스킨라빈스 등 SPC그룹이 운영하는 다른 브랜드의 물품 공급도 일부 영향을 받을 수 있다.

파업에 참여한 조합원들이 속한 운수사들은 파리바게뜨 이외에도 SPC그룹이 운영하는 여러 브랜드의 물류를 위탁받기 때문이다.

SPC그룹 관계자는 "다른 브랜드 가맹점도 물품 공급에 차질을 겪을 수 있지만 파리바게뜨 가맹점처럼 매일 물품을 공급받지는 않기 때문에 그 피해는 크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tsl@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