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혹시 우리 부모님도?'…명절에 꼭 체크해야 할 치매 증상

송고시간2021-09-16 06:30

댓글

치매·건망증 구별하려면…힌트 제시했을 때 떠올리면 건망증 확률 높아

(서울=연합뉴스) 김잔디 기자 = 추석 명절을 맞아 오랜만에 고향을 찾아 부모님을 뵙는다면 치매의 조기 증상이 나타나지는 않는지 살피는 게 좋겠다. 치매는 환자 본인은 물론 가족과 주변 사람을 괴롭히는 질환으로 악명이 높다. 2018년 기준 국내 65세 이상 노인 10명 중 1명은 치매 환자로 추정될 만큼 일상에 가까이 다가온 질환이기도 하다.

치매 중 약 70%를 차지하는 알츠하이머성 치매의 경우 완치를 기대할 수는 없지만 약물 등으로 억제하거나 증상을 호전할 수 있으므로 조기에 발견해 치료를 시작하는 게 중요하다. 가족들이 힘들어하는 난폭 행동이나 수면장애, 의심, 환각, 우울 등의 정신행동 증상은 치료하면 좋아지는 경우가 많다.

그렇다면 부모님이 어떤 증상을 보였을 때 병원을 찾는 게 좋을까.

16일 의료계에 따르면 65세 이상 고령의 부모님이 최근에 나눴던 대화 내용이나 했던 일을 까맣게 잊어버리는 일이 반복된다면 한 번쯤은 병원을 찾는 게 좋다.

이동영 서울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는 "최근 기억의 저하는 알츠하이머병에 의한 치매에서 가장 먼저 나타나는 증상"이라며 "옛날 일을 시시콜콜 잘 기억하신다고 해도 요즘 있었던 일을 자꾸만 잊는다면 문제가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말을 할 때 단어를 떠올리지 못해 주저하거나 급격히 말수가 줄어들고, 시간이나 장소를 혼동하거나 익숙하게 처리해오던 일에 서툴러지는 경향이 생긴다면 주위에서 유심히 살펴봐야 한다.

이 교수는 "이런 일들이 어쩌다 한 번 나타났다고 해서 모두 치매는 아니다"면서도 "그렇지만 이런 문제가 자꾸 반복되거나 점점 더 심해진다면 진찰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인지기능 저하 이외에도 치매 초기에는 우울해지거나 성격이 갑자기 변하는 경우가 흔한 편이다. 지속해서 의욕이 줄고 짜증이 늘었다면 우선 우울증을 의심해야 하지만 고령일 경우에는 치매 여부도 함께 확인하는 게 좋다. 이유 없이 의심이 늘어난 것도 치매 초기 증상일 수 있다.

노년기에 나타나는 건망증은 무조건 다 치매의 조기 증상은 아니므로 적절히 구별하는 것도 중요하다. 전문가들은 건망증과 치매를 구별하려면 대화에서 '힌트'를 제시했을 때 알아차리는지를 파악해보면 된다고 조언한다.

사건 자체를 기억하지 못하는 치매와 달리 건망증은 잊고 있었다가도 사건에 대한 일부 '힌트'를 주면 기억을 해내기 때문이다.

예컨대 어르신의 생일이나 가족 여행 등 특정 사건을 물었을 때 기억을 못 하는 듯하다면 당시 먹었던 메뉴나 장소 등 힌트를 제시해보면 된다.

이때 "아, 그랬지" "깜빡했네" 등의 반응이 이어지며 대화가 된다면 건망증일 확률이 높다. 그러나 "그런 일이 있었나"라고 답하는 등 힌트를 줘도 전혀 기억하지 못하거나, 아예 없었던 일처럼 반응한다면 전문가를 찾는 게 좋다.

이 교수는 "다른 모든 병과 마찬가지로 치매 역시 조기 발견이 중요하다"며 "거리나 비용 때문에 병원을 찾기가 주저된다면 가까운 지역의 치매지원센터나 전국 보건소에서 시행하는 무료 치매 검진을 받아보는 것도 좋다"고 말했다.

◇ 치매 환자의 10가지 경고 증상

① 일상생활에 지장을 초래할 정도로 최근 일에 대한 기억력 상실이 있다.

② 언어 사용이 어려워졌다.

③ 시간과 장소를 혼동한다.

④ 판단력이 저하되어 그릇된 판단을 자주 한다.

⑤ 익숙한 일을 처리하는 데 어려움이 있다.

⑥ 돈 계산에 문제가 생겼다.

⑦ 물건 간수를 잘못한다.

⑧ 기분이나 행동에 변화가 왔다.

⑨ 성격에 변화가 있다.

⑩ 자발성이 감소하였다.

치매
치매

[게티이미지뱅크제공]

jandi@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