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유흥업주들 "이제 '위드코로나'로 전환해야"

송고시간2021-09-15 17:23

댓글

차량시위 무산…"감염병보다 정부가 더 무서워"

유흥음식업중앙회, '집합금지 해제 촉구'
유흥음식업중앙회, '집합금지 해제 촉구'

(서울=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한국유흥음식업중앙회 수도권 회원들이 15일 국회 앞에서 코로나19 방역 조치인 집합금지 해제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1.9.15 xyz@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재현 기자 = 유흥업주들로 구성된 한국유흥음식업중앙회는 15일 유흥주점에 대한 집합금지 명령 해제를 촉구했다.

업주들은 이날 여의도 산업은행 본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는 국민의 재산권을 침해하면서까지 자영업자들의 삶을 무너뜨리고, 강제적인 집합 금지만을 고집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500일 가까이 이어진 영업 중단으로 하루하루가 너무 힘들고, 극단적 선택을 시도하는 사람도 늘고 있다"고 토로했다.

업주들은 "사람들이 많이 다니는 백화점과 마트 관광지에는 집합 금지가 없는데 유흥주점만 이토록 억압하는 것이 억울하다"며 "아프가니스탄 난민들은 따듯하게 받아주면서 정작 자국민들의 고통은 외면하는 정부를 규탄한다"고 했다.

이들은 당초 국회의사당 앞에 모여 기자회견을 진행할 예정이었으나 경찰이 국회 주변에 검문소를 설치하고 차량 집결을 차단하면서 장소를 산업은행으로 옮겼다.

기자회견 후 예정돼있던 청와대 차량 행진도 취소됐다. 이날 현장에 모인 인원은 40여 명, 차량은 14대가량이었다.

업주들은 "무책임한 태도로 국민을 억압하고 생존권을 침해하는 이 정부가 감염병보다 더 무섭다"며 "정부는 권력을 남용하지 말고, 강제 집합금지를 해제해 '위드코로나'로 전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경찰은 기자회견 현장에 기동대 인력을 배치해 집회 참여자들의 결집을 막고 해산을 유도했다. 연단 앞으로 모이려는 업주들을 경찰이 막아서면서 한때 몸싸움이 벌어지기도 했다.

경찰은 현장 영상과 채증자료 등을 분석해 참여자들에 대한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 적용을 검토할 방침이다.

traum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