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범키, 양다일과 함께 '집이 돼줄게' 7년 만에 리메이크

송고시간2021-09-15 17:24

댓글
범키와 양다일의 '집이 돼줄게'
범키와 양다일의 '집이 돼줄게'

[브랜뉴뮤직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효정 기자 = R&B 보컬리스트 범키가 자신의 곡 '집이 돼줄게'를 소속사 후배 양다일과 함께 7년 만에 리메이크한다.

소속사 브랜뉴뮤직은 범키와 양다일의 '집이 돼줄게'가 15일 오후 6시 발매된다고 밝혔다.

브랜뉴뮤직은 창립 10주년을 맞아 그간 사랑받은 자사의 명곡들을 복각해 새롭게 발표하는 '텐 프로젝트'를 진행 중이다. '집이 돼줄게'는 이 프로젝트의 다섯 번째 곡이다.

원곡은 2014년 범키가 아내를 위해 준비했던 곡을 스페셜 싱글로 공개한 것으로, 발매 당시 음원 사이트 실시간 차트 1위를 기록했다.

리메이크 버전은 브랜뉴뮤직의 프로듀서 노마드(nomad)와 온더로드(On the road)가 함께 프로듀싱을 맡아 재즈 R&B 스타일로 재탄생시켰다.

래퍼 라이머가 이끄는 브랜뉴뮤직은 힙합을 바탕으로 대중적으로 사랑받는 음악을 선보여왔다.

'텐 프로젝트' 첫 곡으로 버벌진트, 한해, 원슈타인이 함께한 '굿모닝'이 발매됐고 이후 '얼굴 뚫어지겠다', '한여름 밤의 꿀' 등을 공개했다.

kimhyoj@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