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현대제철 비정규직 노조 당진서 집회…"비정규직 직고용해야"

송고시간2021-09-15 17:53

댓글
정규직 고용 촉구하는 현대제철 비정규직 노조
정규직 고용 촉구하는 현대제철 비정규직 노조

(당진=연합뉴스) 이은파 기자 = 전국 금속노동조합 현대제철 비정규직지회 노조원들이 15일 오후 현대제철 충남 당진제철소에서 집회를 열고 자회사 설립 중단과 조합원의 정규직 고용을 촉구하고 있다. 2021.9.15

(당진=연합뉴스) 이은파 기자 = 전국 금속노조 현대제철 비정규직지회는 15일 오후 현대제철 충남 당진제철소에서 집회를 열고 "현대제철은 자회사 설립 추진을 중단하고 비정규직을 정규직으로 고용하라"고 촉구했다.

비정규직지회의 이날 집회는 지난 7월 23일 첫 집회 이후 5번째로, 조합원 770여명이 참석했다.

비정규직지회는 "현대제철이 자회사를 설립해 협력업체 소속 비정규직을 정규직으로 고용하겠다고 발표했지만, 이는 직접 고용을 하지 않으려는 꼼수"라며 "현대제철은 협력업체 소속 비정규직을 직고용해 본사 직원들과 동등한 대우를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지난 4월 고용노동부로부터 불법 파견 시정 명령을 받은 현대제철은 최근 지분 100%를 출자한 자회사 현대ITC 등 3곳을 설립해 당진과 인천, 경북 포항에서 근무하는 협력업체 소속 비정규직 7천명을 정규직으로 고용하겠다고 발표했다.

국내 철강업계에서 협력업체 비정규직 근로자를 정규직으로 전환해 채용하기로 한 것은 현대제철이 처음이다.

현재까지 비정규직 근로자 4천400여명이 자회사 입사에 동의했지만, 당진제철소 협력업체 직원 2천600여명은 이를 거부하고 있다.

비정규직지회는 이어 "올해 임금협상과 관련해 현대제철은 협상 주체가 아니라며 뒷짐을 지고 있다"며 "임금협상에 협력업체가 아닌 현대제철(원청)이 직접 나서라"고 요구했다.

정규직 고용 촉구하는 현대제철 비정규직 노조
정규직 고용 촉구하는 현대제철 비정규직 노조

(당진=연합뉴스) 이은파 기자 = 전국 금속노동조합 현대제철 비정규직지회 노조원들이 15일 오후 현대제철 충남 당진제철소에서 집회를 열고 자회사 설립 중단과 조합원의 정규직 고용을 촉구하고 있다. 2021.9.15

현대제철 관계자는 "자회사 설립은 공공부문에서 시행 중인 정규직 전환 방식으로, 협력사 근로자의 고용 안정과 처우 개선을 위해 계열사를 통한 직고용 방침은 변함이 없다"고 일축했다.

현대제철 당진제철소 협력업체 32곳에는 5천300여명의 비정규직 노동자가 근무하고 있다.

한편 충남경찰청은 현대제철 비정규직 노조의 잇따른 집회 개최와 관련해 감염병예방법 위반 및 업무방해 등 불법행위 여부를 수사하고 있다.

경찰은 이날 11개 중대, 600여명의 경찰관을 집회 장소 주변에 배치했고, 당진제철소 정문에 버스 33대로 차벽을 설치하고 노조원들의 정문 밖 진출을 막았다.

sw21@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