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SK㈜, 2025년까지 첨단소재 5조1천억 투자…"글로벌 기업 도약"

송고시간2021-09-15 19:04

댓글

반도체·배터리 등 집중 투자…"국내 반도체 산업 발전에 기여"

글로벌 반도체업체 (CG)
글로벌 반도체업체 (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최평천 기자 = SK그룹의 투자 전문 지주사인 SK㈜와 자회사들이 2025년까지 차세대 배터리 등 첨단소재 사업에 총 5조1천억원을 투자한다.

SK㈜는 15일 기관투자자와 애널리스트를 대상으로 기업설명회를 열고 '첨단소재 사업의 중장기 성장전략'을 발표했다.

SK㈜는 "기존 사업과의 시너지 및 선제적 투자를 통해 미래 핵심 소재 선점을 추진 중"이라며 "고부가, 고성장 신규 영역에 대한 적극적인 투자, 글로벌 협업, 인수·합병을 통해 글로벌 소재 기업으로 도약하겠다"고 말했다.

SK㈜는 투자 지분 가치를 올해 7조원에서 2025년 25조원이상으로, 상각 전 영업이익(EBITDA)을 1조1천억원에서 3조4천억원으로 확대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SK㈜와 자회사는 반도체 소재 사업에 2조7천억원, 화합물 배터리 소재에 1조원, 차세대 배터리 소재에 1조4천억원을 투자한다. SK㈜가 지분을 보유 중인 글로벌 1위 동박 제조사인 왓슨도 1조원을 자체적으로 투자한다.

SK㈜는 실리콘 웨이퍼의 생산량을 증대하고, EUV(Extreme Ultra Violet, 극자외선) 포토 등의 핵심 소재 국산화를 추진할 계획이다.

차세대 양극재를 연 5만t을 생산할 수 있도록 국내 생산 공장 등을 확장하고, 실리콘(Si) 음극재도 2023년 세계 최초 양산을 시작할 예정이다.

SK㈜는 지난달 첨단 소재 분야 핵심 계열사인 SK머티리얼즈[036490]와 합병하며 글로벌 첨단소재 선점에 나섰다.

SK㈜의 글로벌 투자 관리 역량과 재원 조달 능력이 SK머티리얼즈의 풍부한 사업개발 경험과 결합해 첨단소재 사업 경쟁력이 강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SK㈜ 관계자는 "첨단소재 관련 투자가 한국 반도체, 디스플레이, 배터리 산업의 안정적 발전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pc@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