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문대통령 "미사일전력 증강, 北 도발에 확실한 억지력"(종합)

송고시간2021-09-15 18:38

댓글

SLBM 잠수함 발사시험 참관…"기상 악조건서 목표물 맞춘 것 대단"

"北도발 대응 아닌 계획따른 발사시험"…北미사일 발사엔 "집중분석 필요"

미사일전력 시험 참관하는 문재인 대통령
미사일전력 시험 참관하는 문재인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국방과학연구소 안흥시험장에서 미사일전력 발사 시험을 참관하고 있다. 2021.9.15 [청와대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jjaeck9@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15일 한국이 독자 개발한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의 잠수함 발사 시험이 성공한 것과 관련해 "우리의 미사일전력 증강이야말로 북한의 도발에 대한 확실한 억지력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국방과학연구소(ADD) 종합시험장에서 SLBM 잠수함 발사 시험을 참관한 뒤 이같이 언급했다고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문 대통령의 이 같은 발언은 북한이 이날 동해상으로 탄도미사일 2발을 발사하는 등 한반도를 둘러싼 안보 긴장감이 고조되는 시점에 이뤄졌다는 점에서 주목된다.

문 대통령은 "북한이 엊그제 순항미사일을 발사한 데 이어 오늘 동해상으로 탄도미사일 두 발을 발사했다. 발사체의 종류와 제원, 또 북한의 발사 의도에 대해서는 더 집중적인 분석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문대통령 "미사일전력 증강, 北 도발에 확실한 억지력"(종합) - 2

또 "오늘 우리의 미사일 전력 발사 시험은 북한의 도발에 대응한 것이 아니라 우리 자체적인 미사일전력 증강 계획에 따라 예정한 날짜에 이루어진 것"이라고 부연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도 "오늘 여러 종류의 미사일전력 발사 시험의 성공을 통해 우리는 언제든지 북한의 도발에 대응할 수 있는 충분한 억지력을 갖추고 있다는 것을 보여줬다"고 강조했다.

이어 "앞으로도 북한의 비대칭전력에 맞서 압도할 수 있도록 다양한 미사일전력을 지속적으로 증강해 나가는 등 강력한 방위력을 갖추도록 최선을 다해 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안창호함 함장과 통화하는 문 대통령
안창호함 함장과 통화하는 문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국방과학연구소 안흥시험장에서 미사일 전력 발사 시험을 참관하며 잠수함 발사 비행시험에 성공한 도산 안창호함 함장과 통화하고 있다. 2021.9.15 [청와대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jjaeck9@yna.co.kr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한국이 SLBM을 잠수함에서 발사한 세계 7번째 나라가 된 것을 치하했다.

문 대통령은 SLBM이 발사된 도산안창호함의 김형준 함장과 통화에서 "탄착 지점의 기상 악조건에도 SLBM이 정상궤적을 유지해서 목표물을 정확히 맞췄다는 것이 아주 대단한 일"이라며 "승조원 모두에게 국민을 대표해서 노고를 치하하고 감사드린다는 인사를 꼭 전해 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1921년 도산 안창호 선생은 '우리가 믿고 바랄 바는 오직 우리의 힘뿐'이라고 말씀했다"며 "그로부터 100년이 지난 오늘 우리는 SLBM을 비롯한 미사일 전력 시험의 성공으로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자주국방의 역량을 더욱 굳건하게 다지게 됐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지난 5월 한미 정상회담을 통해 40년간 지속된 '미사일 지침'을 완전히 종료, 우주발사체용 고체추진기관 연소시험 성공을 통해 국방우주전력 강화에도 크게 기여하게 된 것에 의미를 부여했다.

문 대통령은 "고체추진 발사체 기술을 민간으로 이전한다면 '국방우주개발'을 넘어 '국가우주개발' 시대를 열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문 대통령은 "국방과학은 평화를 지키는 힘이고 민생이며 경제"이며 "정부는 국방과학기술 분야에 대한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hysup@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