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뉴노멀' 준비하는 부산국제영화제, 내달 6일 팡파르

송고시간2021-09-15 18:38

댓글

"상영관·횟수 예년 수준 회복…개막식도 대면 개최"

70개국 223편 공식상영…OTT 시리즈 볼 수 있는 '온 스크린' 신설

(서울=연합뉴스) 한미희 기자 =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가 다음 달 6일 막을 올린다.

[부산국제영화제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부산국제영화제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같은 달 15일까지 열흘 간 부산 일대에서 진행되는 올해 영화제는 팬데믹의 충격에서 상당히 벗어난 모습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급격한 확산 속에 열린 지난해 영화제는 규모를 대폭 축소해 영화의전당에서 영화 한 편당 1회 상영하는 데 그쳤다면, 올해는 상영관과 상영 횟수를 예년 수준으로 회복하고 부대 행사는 온·오프라인에서 동시에 진행한다.

상영작에는 거장들의 작품과 3대 영화제 수상작이 대거 포함됐고, 레오 카락스 감독과 하마구치 류스케 감독이 부산을 찾아 관객을 직접 만날 예정이다.

부산국제영화제 허문영 집행위원장은 15일 온라인으로 개최한 기자회견에서 "레드카펫을 포함한 개막식은 오프라인에서 정상적으로 개최할 예정"이라며 "상영작은 예년의 70% 남짓한 수준으로 줄었지만, 작품 수준은 어느 해보다 높다고 자부한다"고 밝혔다.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작 '행복의 나라로'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작 '행복의 나라로'

[부산국제영화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 70개국 223편 상영…3대 영화제 수상작 상영

개막작은 지난해 칸국제영화제 공식 선정 작품이었던 임상수 감독의 '행복의 나라로', 폐막작은 홍콩의 전설적이 가수이자 배우 매염방의 일대기를 다룬 렁록만 감독의 '매염방'이 선정됐다.

동시대 거장 감독의 신작과 화제작 소개하는 갈라 프레젠테이션에는 9년 만에 신작을 내놓은 레오 카락스 감독과 올해 베를린과 칸에서 잇달아 수상한 하마구치 류스케 감독이 초청됐다.

칸영화제 개막작이자 감독상 수상작인 카락스 감독의 뮤지컬 영화 '아네트'와 하마구치 류스케 감독의 칸영화제 각본상 수상작 '드라이브 마이 카', 베를린 영화제 심사위원대상 수상작 '우연과 상상'이 상영된다.

카락스 감독은 마스터 클래스로, 하마구치 감독은 봉준호 감독과의 스페셜 토크로 관객을 만날 예정이다.

공식 선정작 70개국 223편에는 거장들의 작품과 칸·베를린·베네치아 등 주요 국제영화제 수상작, 배우 전종서와 정정훈 촬영감독이 참여한 해외 작품, 최근 주목받는 한국계 미국 감독 저스틴 전의 작품 등 화제작들이 포함됐다.

넷플릭스 '지옥'
넷플릭스 '지옥'

[넷플릭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 '뉴노멀'을 준비하는 변화…'온 스크린' 신설

팬데믹이 초래한 급격한 환경 변화 속에서 부산영화제는 '뉴노멀'(New Normal) 시대를 맞이하는 영화제의 방향과 비전을 고민하고, 새로운 프로그램들을 마련했다.

온라인 동영상 스트리밍 플랫폼(OTT) 시리즈물을 상영하는 '온 스크린'은 영화와 드라마의 경계가 무너지고 확장되는 영화 산업의 현주소를 반영한 변화다.

올해는 연상호 감독의 '지옥'(넷플릭스), '인간 수업' 김진민 감독의 신작 '마이 네임'(넷플릭스), 아누차 분야와타나(태국)&조쉬 킴(미국) 감독의 '포비든'(HBO ASIA)을 선보인다.

특별 기획 프로그램에서는 여성 감독과 중국 감독에 주목해 세계 영화사의 흐름을 짚는다.

특별전 '원더 우먼스 무비'에서는 여성 감독이 만든 최고의 아시아 영화를, '중국 영화, 새로운 목소리'에서는 2010년 이후 부상한 중국 감독들의 작품을 소개할 예정이다.

남포동을 중심으로 진행된 커뮤니티비프는 부산 전역으로 확대한다. 신설한 '동네방네비프'를 통해 14개 마을 공동체에서 영화를 상영할 예정이다.

지역 맞춤형 영화제를 통해 영화가 마을의 일상이 되는 지역특화 브랜드로 만들어 간다는 계획이다. 올해 처음 시도되는 사업으로, 내년 초 발표할 영화제 10개년 발전 계획의 핵심 사업이 될 예정이다.

◇ 이춘연영화상 신설

영화제는 지난 5월 별세한 이춘연 씨네2000 대표를 기리고자 제작자와 프로듀서에게 주는 이춘연영화상을 제정했다. 올해 영화제 기간 열리는 추모식 행사에서 구체적인 계획을 발표하고, 내년 영화제부터 수상자를 선정한다.

올해 개막식에서는 이춘연 대표에게 한국영화공로상을 수여한다. 올해의 아시아영화인상은 임권택 감독이 수상한다.

mihe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