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왕이, 文대통령에 "서로 핵심이익 존중해야"…'대만 언급' 염두(종합)

송고시간2021-09-15 19:28

댓글

美 등 서방의 대중국 공세 동참에 견제 메시지 보낸 듯

왕이 외교부장과 인사하는 문재인 대통령
왕이 외교부장과 인사하는 문재인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청와대 본관 접견실에서 왕이 중국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과 인사하고 있다. 2021.9.15 jjaeck9@yna.co.kr

(베이징=연합뉴스) 조준형 한종구 특파원 = 한국을 방문한 왕이(王毅)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은 15일 문재인 대통령을 예방한 자리에서 한중 양국이 "각자 핵심 이익과 주요 관심사를 존중해야 한다"고 말했다고 중국 외교부가 밝혔다.

중국 외교부에 따르면 왕 부장은 "중국과 한국은 국가 상황이 다르기에 항상 각자의 발전 경로를 존중하고, 각각 핵심 이익과 주요 관심사를 존중하며, 민족·문화 전통·국민감정을 존중해야 한다"고 말했다.

왕 부장이 '상호 핵심이익 및 관심사 존중'을 언급한 것은 남중국해, 대만 등 중국이 핵심이익으로 규정한 문제에서 미국 등 서방의 대중국 공세에 한국이 동참하지 않기를 바란다는 취지의 언급으로 풀이된다.

앞서 지난 5월 한미정상회담 공동성명에서는 '양국 대통령은 대만 해협에서의 평화와 안정 유지의 중요성을 강조했다'는 문구가 담겼는데, 한미 정상이 양안(兩岸·중국과 대만) 문제를 공식 문서에 언급한 것은 처음이었다는 점에서 관심을 모았다.

왕 부장은 그러면서 "이(핵심이익 및 관심사 존중) 분야의 노력은 계속돼야 한다"며 "이것은 양국 관계의 건강한 발전을 위해 없어서는 안 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양국 협력과 한반도 평화를 위한 노력도 강조했다.

그는 "중한 양국은 지리적으로 가깝고 문화적으로 통하며 경제적으로 보완적"이라고 전제한 뒤 "호혜 협력을 강화·심화해 양국 관계가 안정적으로 발전하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남북문제에 대해서는 "한반도 평화는 쉽게 오지 않으니, 더 소중히 여겨야 한다"며 "각종 방해를 극복하고 배제해 남북관계 개선을 모색하고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를 흔들림 없이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왕이 부장은 앞서 정의용 외교부 장관을 만난 자리에서는 "공동 예방과 통제를 위한 기구와 인원이 '신속 통로'로 왕래하고 방역과 백신 협력을 심화하자"고 말한 뒤 "코로나19 기원을 정치화하고 도구화하는 것에 반대한다"며 '중국 책임론'을 주장하는 미국을 겨냥했다.

또 발전전략 협력과 자유무역협정 2단계 협상 가속화와 함께 집적회로, 정보통신, 빅데이터 등 산업 분야 협력도 강화하자고 말했다.

이에 대해 정의용 장관은 "중국이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를 계속 지지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정 장관은 또 한국은 개방성과 투명성의 원칙에 기초한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기원 규명 협력을 지지하며 기원규명의 정치화에 찬동하지 않는다고 말했다고 중국 외교부는 전했다.

jkha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