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오후 6시까지 서울 605명 확진…동시간대 역대 최다

송고시간2021-09-15 18:37

댓글
다시 2천명대
다시 2천명대

(서울=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15일 오전 서울 송파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기 위해 대기하고 있다. see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미나 기자 = 수요일인 15일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18시간 동안 서울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수가 605명으로 중간집계됐다고 서울시가 밝혔다.

이 가운데 국내 감염은 604명, 해외 유입은 1명이다.

같은 시간대 중간집계치 중 역대 최다로, 지난 9일의 569명보다 36명 많다.

전날(13일)에는 오후 6시 중간집계치가 539명이었다가 오후 9시 잠정집계치가 790명으로 크게 늘었고, 최종집계치는 808명으로 하루 역대 최다를 기록했다.

서울의 하루 확진자 수는 7일부터 11일까지 671→667→670→659→658명으로 엿새 연속 600명대 후반을 기록했고, 주말 영향을 받은 12∼13일 500명대로 주춤했다가 14일 800명대로 폭증했다.

하루 검사 인원은 13일 7만8천5명에서 14일 6만7천954명으로 줄었으나, 최근 1주일간(8∼14일) 확진율이 평균 1.1% 수준인 점을 고려하면 15일 확진자 수도 700명을 넘을 가능성이 있다.

이날 신규 확진자 중 주요 집단감염에서 추가된 사례는 송파구 가락농수산물종합도매시장 18명, 강동구 고등학교 3명, 강남구 의료기관 2명, 은평구 고등학교 2명 등이다.

집단감염 외 선행 확진자 접촉이 확인된 사례가 289명, 감염경로가 불명확해 조사 중인 사례는 256명이다.

15일 오후 6시 기준 서울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는 8만8천969명으로 중간집계됐다. 이날 전체 확진자 수 최종집계치는 다음 날인 16일 0시 기준으로 정리돼 오전에 발표된다.

min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