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자영업비대위, 내일 합동분향소 설치…"숨진 넋들 추모"

송고시간2021-09-15 18:58

댓글

"영업제한조치 철폐 요구는 '살려달라'는 요청"

국화와 청구서
국화와 청구서

(서울=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14일 코로나19로 인한 경영난으로 생활고를 겪다 결국 극단적인 선택을 한 자영업자 A(57)씨의 맥줏집 앞에 고인을 추모하는 메모, 국화 그리고 청구서 우편물이 놓여있다. 2021.9.14 see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정성조 기자 = 최근 생활고에 시달리다 세상을 떠난 자영업자들의 소식이 잇따라 알려진 가운데, 자영업단체가 숨진 이들을 추모하고 정부에 영업제한조치 철폐를 촉구하는 합동 분향소를 서울에 만들기로 했다.

코로나19 대응 전국자영업자비상대책위원회(자대위)는 "소상공인들의 자살률이 급격하게 증가하고 있는 현 상황은 정책적 문제를 떠나 심각한 사회적 문제가 야기되는 상황"이라며 "합동 분향소를 설치해 스스로 생을 마감하고 떠나간 많은 소상공인들의 넋을 추모할 것"이라고 15일 밝혔다.

자대위는 "제보를 통해 확인한 바 이미 수십여명의 소상공인들이 떠나갔다"며 영업제한조치 중단을 정부에 촉구하면서 "자영업자들의 외침이 도와달라는 요구가 아닌 살려달라는 생존요청으로 바뀌었음을 정부와 방역당국은 인지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자대위 관계자는 "분향소는 서울에서 내일(16일)부터 3일 동안 열어둘 예정"이라며 "구체적인 설치 장소는 논의 중"이라고 설명했다.

xin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