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서울시-CJ올리브네트웍스, 메타버스 회의실 운영

송고시간2021-09-16 11:15

댓글
메타버스 (PG)
메타버스 (PG)

[박은주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임미나 기자 = 서울시는 CJ올리브네트웍스가 제공하는 메타버스 플랫폼에 가상 회의실을 만들어 시범 운영한다고 16일 밝혔다.

가상 회의실에 공무원들이 아바타로 들어와 소통·토론하며 회의를 진행하고, 주요 행사도 연다. 공개 행사에는 시민들도 아바타로 참여할 수 있다.

회의실과 아바타 모두 실사 느낌으로 구현되고, 가상현실(VR) 영상과 3D 오브젝트 등 특수 기능을 활용할 수 있어 생동감·현장감 있는 회의가 가능하다고 시는 전했다.

회의실 수용인원은 6명에서 200명까지 다양하며, 회의 성격과 규모에 따라 선택할 수 있다.

서울시는 CJ올리브네트웍스와 이날 오후 서울시청 서소문2청사에서 '서울시 메타버스 시범서비스 운영 업무협약'을 체결한다.

시는 이번 회의실 시범 운영을 시작으로 메타버스의 시정 활용 가능성을 모색하고, 2023년까지 자체적인 '메타버스 서울 플랫폼'을 구축해 주택·도시계획·문화관광 분야 등 시정에 단계적으로 확대할 방침이다.

min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