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미국 "북한 미사일 발사 규탄…대북 외교적 접근 전념"(종합2보)

송고시간2021-09-15 23:15

댓글

북한에 대화 재개 촉구…유엔 결의 위반 지적하면서도 외교 기조 강조

국무부 "주변국 위협"…인도태평양사령부 "미·동맹에 즉각 위협 아냐"

"북한, 동해상으로 탄도미사일 발사"
"북한, 동해상으로 탄도미사일 발사"

(서울=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15일 서울역에서 시민들이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 소식을 접하고 있다. 북한이 15일 오후 중부 내륙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탄도미사일 2발을 발사했다고 합동참모본부가 밝혔다. hama@yna.co.kr

(워싱턴=연합뉴스) 백나리 특파원 = 미국이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를 규탄하면서도 외교적 접근을 강조하며 북한에 대화 재개를 촉구했다.

미 국무부 대변인은 15일(현지시간) 연합뉴스의 서면질의에 "미국은 북한의 미사일 발사를 규탄한다"면서 "이번 발사는 여러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 위반이며 북한의 주변국 및 국제사회의 다른 국가들에 위협을 제기한다"고 밝혔다.

이 대변인은 이어 "우리는 북한에 대한 외교적 접근에 여전히 전념하고 있으며 (북한에) 대화에 관여할 것을 촉구한다"면서 "한국과 일본 방어에 대한 우리의 약속은 여전히 철통같다"고 강조했다.

탄도미사일 발사가 유엔 대북제재 결의 위반임을 지적하고 이를 규탄하면서도 북한에 외교의 문을 열어두겠다는 의지를 재확인한 셈이다.

그간 조 바이든 행정부가 실용적 대북외교를 내세워 견지해온 기조의 연장선이다. 바이든 행정부는 '언제, 어디서든, 조건없이 만나자'면서 최근에는 대북 인도지원 메시지를 발신해왔다.

미군 인도태평양사령부도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에 대해 "미국인이나 영토, 혹은 동맹에 즉각적 위협을 제기하지 않는 것으로 평가하지만 상황을 불안정하게 만드는 북한의 불법적 무기 프로그램의 영향을 강조하는 것"이라는 입장을 냈다.

주변국에 위협이라는 국무부의 성명은 일반적인 평가에 초점을 맞춘 데 비해 인도태평양사령부는 당장의 위험 발생 여부에 초점을 두고 즉각적 위협은 없다고 평가, 상황 악화 방지를 꾀한 것으로 해석된다.

바이든 행정부의 전체적 입장을 살펴볼 때 단거리 탄도미사일 시험발사의 경우 한국과 일본 등 주변국에 위협이 되는 유엔 제재 위반 행위임을 지적하면서도 강력 대응을 자제하고 외교적 접근을 유지하겠다는 기조로 풀이된다.

북한의 탄도미사일 시험은 순항미사일과 달리 유엔이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제재 결의를 통해 금지하고 있는 사안이다.

북한은 바이든 대통령이 취임하고 두 달만인 지난 3월 말에도 탄도미사일 시험발사를 한 바 있다. 당시 바이든 대통령은 긴장 고조엔 상응한 대응이 있을 것이라면서도 일정한 형태의 외교에 대한 준비가 돼 있다며 외교적 해법 모색을 강조했다.

인도태평양사령부는 이번 성명에서 '탄도미사일'이라고 적시하지 않았다. 지난 13일 북한이 신형 장거리 순항미사일 시험에 성공했다고 밝혔을 때 순항미사일을 성명에 적시하면서 주변국과 국제사회에 위협이라고 평가한 것과 대비된다.

북한은 한국시간으로 15일 낮 평안남도 양덕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단거리 탄도미사일 2발을 발사했다. 북한이 장거리 순항미사일을 시험 발사해 성공했다고 발표한 지 이틀 만이다.

nari@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