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미·영·호주, 중국견제용 첨단 국방기술 공유 합의"<폴리티코>

송고시간2021-09-15 23:37

댓글

각국 이름 따 '오커스' 명명…바이든 공식 발표 예정

바이든 미국 대통령 -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PG)
바이든 미국 대통령 -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PG)

[홍소영 제작] 일러스트

(워싱턴=연합뉴스) 류지복 특파원 = 미국과 영국, 호주가 15일(현지시간) 중국 견제를 위해 첨단 국방기술 공유에 관한 공동 합의를 발표할 예정이라고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가 보도했다.

폴리티코는 백악관 당국자 등을 인용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이날 오후 첨단 기술을 공유하기 위해 영국, 호주와 새로운 워킹그룹을 발표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 3자 합의는 각국의 이름을 따 '오커스'(AUUKUS)'로 명명됐다.

이 합의는 인공지능, 사이버, 수중 시스템, 장거리 타격 능력과 같은 핵심 기술 분야에서 정보와 노하우를 더 쉽게 공유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폴리티코는 봤다.

한 인사는 폴리티코에 이 합의에 핵과 관련된 부분이 있고, 이는 미국과 영국이 핵방어 인프라를 유지하는 방법에 관한 지식의 공유에 관한 것이라고 전했다.

이런 움직임은 미국이 인도태평양 지역에 외교 안보 역량을 강화하며 중국 견제 수위를 높이고 동맹과 파트너 규합에 나서는 흐름과 연결돼 있는 것으로 보인다.

폴리티코는 3자 합의에 명시적으로 중국을 언급하는 것은 없다면서도 이번 발표의 숨은 의미는 군사와 기술 분야에서 중국의 부상을 밀쳐내려는 서방 동맹국의 또 다른 움직임이라는 소식통의 발언을 전했다.

jbryo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