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아이폰13, 중국서 깜짝 가격인하…화웨이에 추가 타격

송고시간2021-09-16 12:11

댓글

중국 소비자 호평…시장 점유율 확대 전망

신제품 '아이폰 13' 공개하는 팀 쿡 애플 CEO
신제품 '아이폰 13' 공개하는 팀 쿡 애플 CEO

(쿠퍼티노 로이터=연합뉴스) 미국 IT기업 애플의 팀 쿡 최고경영자(CEO)가 14일(현지시간) 캘리포니아주 쿠퍼티노 애플파크에서 스트리밍으로 개최한 신제품 발표 특별 행사에서 아이폰 13을 공개하고 있다. 아이폰 13은 전작인 아이폰 12와 마찬가지로 5.4형 화면의 아이폰 13 미니, 6.1형 아이폰 13과 프리미엄 제품군인 6.1형 아이폰 13 프로, 6.7형 아이폰 13 프로맥스 등 4개 모델로 출시된다. [애플 제공. 재판매·DB 금지] sungok@yna.co.kr

(베이징=연합뉴스) 김윤구 특파원 = 애플이 지난 14일(현지시간) 아이폰 13 모델을 공개하면서 중국 시장 판매 가격을 낮춰 중국 소비자들로부터 높은 관심을 받고 있다.

16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에 따르면 중국에서 신형 아이폰 가격은 아이폰 13 미니가 5천199위안(약 94만원·807 달러), 아이폰 13이 5천999 위안부터 시작한다. 아이폰 13 프로는 7천999 위안이다.

지난해의 아이폰 12 시리즈보다 300∼800 위안(약 5만4천∼14만5천원) 싼 가격으로 소비자들을 놀라게 했다.

미중 갈등이 첨예해지는 상황에서도 중국 소셜미디어 웨이보(微博)에서 '#아이폰13 가격#'이라는 해시태그는 하루만에 무려 12억건 넘는 조회수를 올렸다.

아이폰 13이 이전 모델보다 크게 달라진 점은 없다는 지적도 있지만 많은 소비자는 가격 인하에 호평을 보냈다.

누리꾼들은 아이폰 13을 이름에 '13'이 들어가는 중국의 향신료 브랜드 십삼향(十三香)에 비유하기도 했다.

애플은 꾸준히 아이폰 신모델 가격을 인상해왔으며 최근 세계 최대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업체인 대만 TSMC가 반도체 가격을 올려 아이폰 가격 상승이 점쳐졌었다.

애플이 모든 시장에서 아이폰 가격을 낮춘 것은 아니다.

세계에서 가격이 가장 싼 미국 시장에서 아이폰 13 판매가는 지난해의 아이폰 12와 동일하다. 아이폰 13은 기본가격이 800달러로 작년의 아이폰 12와 같았으며, 아이폰 13 미니는 700달러로 역시 변동 없었다. 가장 비싼 모델은 아이폰 13 프로와 아이폰 프로 맥스로 각각 1천달러와 1천100달러인데 지난해의 프리미엄 모델들과 같은 가격이다.

(쿠퍼티노 EPA=연합뉴스) 미국 IT기업 애플이 14일(현지시간) 캘리포니아주 쿠퍼티노 애플파크에서 온라인으로 개최한 신제품 발표 행사를 통해 공개한 아이폰 13 프로와 아이폰 13 프로맥스. 아이폰 13은 내부 설계를 전면 새로 해 배터리를 키우고, 효율성이 높은 신형 칩 'A15 바이오닉'을 탑재하면서 하드웨어-소프트웨어 간 통합성을 높여 배터리 수명을 늘렸다고 애플 측은 밝혔다. [애플 제공. 판매 금지]

(쿠퍼티노 EPA=연합뉴스) 미국 IT기업 애플이 14일(현지시간) 캘리포니아주 쿠퍼티노 애플파크에서 온라인으로 개최한 신제품 발표 행사를 통해 공개한 아이폰 13 프로와 아이폰 13 프로맥스. 아이폰 13은 내부 설계를 전면 새로 해 배터리를 키우고, 효율성이 높은 신형 칩 'A15 바이오닉'을 탑재하면서 하드웨어-소프트웨어 간 통합성을 높여 배터리 수명을 늘렸다고 애플 측은 밝혔다. [애플 제공. 판매 금지]

카운터포인터리서치의 애널리스트 이반 람은 애플이 지난해 말부터 판매량을 늘리는 데 초점을 맞추면서 가격 전략이 변화했다고 말했다.

그는 "5G 스마트폰이 표준이 되면서 애플은 5G 스마트폰 시장을 점유하기 위해 공격적인 가격 정책을 펼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중국 글로벌타임스는 애플이 중국 브랜드의 부상으로 경쟁이 치열한 중국에서 가격을 낮췄다는 점을 부각했다.

실제로 중국에서는 화웨이(華爲) 외에도 샤오미(小米), 오포, 비보 등의 브랜드가 애국주의 고조 속에서 애플을 위협하고 있다.

업계 애널리스트 뤼딩딩은 "애플이 중국에서 경쟁 격화 속에 더 많은 소비자 그룹에 다가가기 위해 가격을 조정할 필요가 있었다는 것을 보여준다. 애플은 향후 중국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브랜드와 경쟁하기 위해 가격을 더 낮출 것"이라고 글로벌타임스에 말했다.

중국은 아이폰 글로벌 판매에서 약 5분의 1을 차지하는 중요한 시장이다.

애플은 이번 아이폰 가격 인하로 중국에서 점유율을 확대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화웨이의 타격이 클 것이라고 전문가들은 말한다. 화웨이는 미국의 제재로 작년 9월부터 반도체 부품을 제대로 구하지 못해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이 급감했다.

리서치업체 IDC의 왕시는 보고서에서 화웨이는 직접 언급하지 않았지만 "아이폰이 가격과 디스플레이, 용량 덕분에 프리미엄 스마트폰 시장에서 더욱 확실한 우위를 지킬 것"이라고 분석했다.

대만 리서치회사 트렌드포스는 애플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일부 부품 확보에 어려움을 겪을 수도 있지만, 영향은 제한적일 것이라면서 올해 아이폰 판매가 15.6% 증가할 것으로 예상했다.

ykim@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