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코로나 생활고' 어떻길래…호주 탈옥수, 29년 숨어 살다 자수

송고시간2021-09-16 13:29

댓글

(시드니=연합뉴스) 정동철 통신원 = 호주 뉴사우스웨일스(NSW)주 시드니에서 60대 탈옥수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봉쇄령 여파로 극심한 생활고를 겪다가 탈옥한 지 29년여만에 경찰에 자수해 눈길을 끌고 있다.

탈옥한 지 29년여만에 자수한 다코 데직(64)
탈옥한 지 29년여만에 자수한 다코 데직(64)

(호주 공영 ABC 방송 홈페이지 캡처 www.abc.net.au <NSW주 경찰 제공>)

16일 호주 공영 ABC 방송에 따르면, 지난 5일 아침 무려 29년 넘게 잡히지 않던 탈옥수 다코 데직(64)이 시드니 북부 해변 지역의 디와이 경찰서를 찾아 자수했다.

그는 대마초 재배 혐의로 3년6월 형을 선고받고 그레프톤 교도소에서 13개월째 수감 생활을 하던 중 1992년 8월1일 탈옥했다.

당시 데직은 줄톱과 절단기로 감옥 쇠창살을 잘라내고 탈옥한 것으로 알려졌다.

NSW주 경찰은 대대적인 수색 작업을 벌였으나 끝내 그의 종적을 찾지 못했다.

데직은 NSW주 최북단 그레프톤에서 남쪽으로 600km 넘게 떨어진 시드니 북부 해안으로 도주해 수리공 일을 하며 지금까지 숨어 산 것으로 드러났다.

그는 최근 '델타 변이' 확산으로 광역 시드니에서 석달째 시행 중인 봉쇄령 여파로 일감이 끊겨 극심한 생활고에 시달렸다.

결국 집세를 내지 못해 셋집에서 쫓겨나 해변에서 기거하는 노숙자 신세가 됐다.

경찰에 따르면, 데직은 노숙자로 사느니 감옥생활이 더 낫다고 판단하고 자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NSW주 경찰은 그를 '탈옥' 혐의로 기소했으며, 이달말 시드니 중앙지방법원에서 공판이 열릴 예정이다.

dcj@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