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강진 무위사 '조선 3대 수륙대재' 25일 4번째 봉행

송고시간2021-09-17 08:00

댓글
무위사
무위사

[전남 강진구 제공]

(강진=연합뉴스) 조근영 기자 = 천년고찰 전남 강진 무위사는 극락보전 앞마당에서 '제4회 강진 월출산 무위사 수륙대재'를 25일 봉행한다.

수륙재는 전쟁이나 자연재해로 인해 숨진 이들을 위령하고 천도해 극락왕생을 바라는 의식이다.

무위사 수륙대재는 올해로 네 번째로 시련과 번뇌를 씻겨주는 관욕의식과 괘불이운, 상단 불공 등의 의식으로 진행된다.

무위사 법오 주지스님은 17일 "무위사 수륙대재 봉행으로 코로나19 소멸과 하늘과 땅, 죽은자와 산자 등 모든 존재가 소통해 행복하고 지혜로운 나날이 되기를 기원한다"고 밝혔다.

무위사 수륙대재는 무위사 법오 주지스님의 노력으로 조선 세종 때부터 수륙재를 행했다는 역사적 근거를 찾아 2018년부터 봉행해 오고 있다.

조선시대에는 국가무형문화재로 지정된 동해 삼화사, 서울 진관사 등과 함께 3대 수륙대재로 인정받았지만 무위사만 아직 국가무형문화재 지정이 되지 않아 아쉬움이 크다.

1430년 세종 12년 지어진 무위사 극락보전은 세종이 조선 태조와 태종에 의해 희생된 고려 왕조와 충신들의 넋을 위로하고 극락왕생을 발원하기 위해 건축됐다.

지난해 수륙대제 모습
지난해 수륙대제 모습

[강진군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강진 무위사는 국보 제13호인 극락보전을 비롯해 무위사 아미타여래삼존벽화(국보 제313호), 무위사 선각대사탑비(보물 제507호) 등 모두 7개의 문화재를 가진 문화재의 보고다.

한편, 무위사는 다음 달 15일 '수륙대재 무형문화재 조사 및 학술대회'를 개최한다.

조선시대 대표적 국행 수륙대재를 시행했던 무위사의 역사, 문화적 변천과 배경 등을 규명해 지방·국가문화재 지정을 위한 발판을 삼기 위해 마련했다.

chogy@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