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김의겸 "조선일보·사주 일가 부동산 시가 2조5천억"

송고시간2021-09-16 17:53

댓글

대정부질문서 자료공개…언론사 사주 재산공개 재추진

"방상훈 흑석동 주택, 재개발 지구서 빠져" 특혜 의혹 제기

김의겸, 조선일보 및 사주 부동산 재산 공개
김의겸, 조선일보 및 사주 부동산 재산 공개

[김의겸 의원실 제공]

(서울=연합뉴스) 설승은 기자 = 열린민주당 김의겸 의원은 16일 조선일보와 사주 일가의 부동산 재산을 공개하고 언론사 사주의 재산을 공개하는 법안을 조만간 발의하겠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이날 보도자료와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공개한 자료를 통해 조선일보와 방상훈 사장 일가가 보유한 부동산이 약 38만 평이라고 밝혔다.

올해 공시지가 기준으로는 4천800억원, 시세와 공시지가 현실화율을 적용하면 2조5천억원 상당이라는 것이 김 의원 주장이다.

김 의원은 "오래 묵혀있던 과제인 언론사와 사주 재산등록 및 공개제도의 필요성을 보여주려 조선일보와 방 사장 일가의 부동산을 조사하고 추적했다"고 설명했다.

김의겸, 조선일보 및 사주 부동산 재산 공개
김의겸, 조선일보 및 사주 부동산 재산 공개

[김의겸 의원 제공]

김 의원은 부동산 지목별로는 임야 32만평, 유지(저수지) 3만여평, 대지 1만3천평, 공장부지 7천평 등이라며 "여의도 면적의 45% 수준"이라고 강조했다.

김 의원 자료에 따르면 방 사장 일가가 사는 흑석동 주택은 대지 포함 4천600평 규모이며, 주변 아파트 시세를 통해 추정한 토지 가액은 5천억원(평당 1억1천만원) 가량이다.

김 의원은 방 사장 일가의 흑석동 주택이 재개발 지구 지정에서 빠진 점을 들어 특혜 의혹도 제기했다.

김 의원은 청와대 대변인 시절인 지난 2019년 3월 흑석동 재개발 지역 내 25억원 상당의 복합건물을 매입한 사실이 드러나 투기·특혜 대출 의혹에 휩싸인 바 있다.

김 의원은 흑석동 일대는 2006년 재정비촉진지구로 지정됐는데, 방 사장 주택은 개인 소유 토지에 일반인은 출입할 수 없는데도 녹지라는 이유로 개발에서 제외됐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토지를 보상받는 것보다 땅을 보유하고 있으면서 주변 개발로 인해 보는 이득이 더 컸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의겸, 조선일보 및 사주 부동산 재산 공개
김의겸, 조선일보 및 사주 부동산 재산 공개

[김의겸 의원 제공]

조선일보 광화문 사옥의 경우 6개 건물, 총 3천900여평인데 주변 실거래가 등으로 추정한 시세(평당 4억원)를 적용하면 건물값을 뺀 토지 가격만 1조5천억원 수준이라고 주장했다.

아울러 의정부 토지(32만평)는 이전이 확정된 미군부대와 맞닿아있어 토지가격 급등이 예상된다고 지적한 데 이어, 방 사장이 임야 개발제한구역에 불법 묘역을 조성해 이행강제금 부과 처분을 받았다는 점도 공개했다.

김 의원은 "조사하지 못한 부동산이 얼마나 더 많을지 알 수 없다"며 "부동산과 조세 정책에 대한 공정한 보도를 위해 언론사와 사주, 고위임원의 재산 등록·공개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김영삼 대통령이 임기 초 언론사주 재산 공개를 지시했지만, 언론계 반대로 무산됐다"면서 "곧 관련 법안을 제출하겠다"고 말했다.

se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