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박범계 "손준성, 尹측근 중 측근…김대업 사건과 달라"

송고시간2021-09-16 17:57

댓글

"텔레그램, 신빙성 있는 고도의 증거력"

김총리, 박지원 '호랑이' 발언엔 "조금 의외다 싶어"

답변하는 박범계 법무부 장관
답변하는 박범계 법무부 장관

[국회사진기자단]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윤지현 이은정 기자 = 박범계 법무부 장관은 16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 "반드시 진상을 규명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박 장관은 이날 오후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더불어민주당 서영교 의원의 질의에 "검찰 개혁이라는 국민 염원에 걱정을 끼치지 않아야 하는, 시금석이 되는 사건"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어제부터 공수처와 대검 감찰부 말고도 중앙지검 공공수사1부가 여러 검사와 함께 전격적인 수사에 착수했다"며 "사실상 합동 수사에 가까운 진상규명에 탄력이 붙고 있다"고 강조했다.

박 장관은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을 지낸 손준성 검사가 국민의힘 김웅 의원에게 텔레그램으로 고발장을 보낸 것이 맞느냐는 질문에 "여러 상황상 그렇게 보는데 무리가 없다"고도 했다.

대정부질문 답변하는 박범계
대정부질문 답변하는 박범계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에서 진행된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답변하고 있다. 2021.9.16 [국회사진기자단] zjin@yna.co.kr

그는 "공익신고자인 조성은 씨의 여러 인터뷰, 텔레그램이라는 조작 가능성이 극히 희박한 디지털 정보, 또 조씨가 대검 감찰부와 공수처에서 나가서 인터뷰와 동일한 취지로 한 진술 등이 그 근거"라고 밝혔다.

특히 텔레그램 메시지와 관련, "조작 가능성의 근거를 대지 않으면 매우 신빙성 있는, 고도의 증거력을 가진 증거임에 틀림없다"고 평가했다.

손 검사에 대해서는 "윤 전 총장의 가장 가까웠던 측근 중의 측근"이라고 말했다.

박 장관은 '김대업 사건과 뭐가 다른가'라는 국민의힘 최형두 의원의 추궁에 "김대업이 처음 제시한 녹음 파일과 그것은 전문 진술 담았던 것"이라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이 사건은 시대의 변화를 반영하는 디지털 증거가 있다"며 "조작하기 어려운 것"이라고 부연했다.

그는 또 대검의 '총장 장모 사건 대응 문건'에 대해 "윤 전 총장 캠프에서도 문건을 인정하면서 언론 대응이나 국회 대응 차원의 것이라고 했다"고 말했다.

이어 "언론 대응이면 더욱 문제가 있고 국회 대응용이라는 것은 총장이 국회에 출석하는 사람이 아닌 만큼 합당하지 않은 변명"이라며 "검찰 사유화라는 지적에 공감 가는 부분이 있다"고 밝혔다.

한편, 김부겸 국무총리는 제보자 조씨와 만난 박지원 국정원장에 대해 "국정원장의 무게와 중요성을 누구보다 잘 아실 분"이라며 "항간에서 얘기하듯이 쉽게 정치 개입으로 오해될 만한 행동을 하실 분은 아니다. 그렇게 알고 있다"고 언급했다.

박 원장이 언론 인터뷰에서 윤 전 총장을 겨냥해 '잠자는 호랑이 꼬리를 밟지 마라'고 한 데 대해선 "국정원장의 무게도 무게지만, 그분의 평상시 노련함으로 봤을 때 조금 의외다 싶은 그런 발언이었다"고 평가했다.

hanjh@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