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故조용기 목사 빈소서 윤석열 전 총장에 단체 안수기도 논란

송고시간2021-09-16 20:21

댓글

교계 유력 목사들, 윤 전 총장 어깨에 손올리고 즉석 기도

고 조용기 목사 조문하는 윤석열
고 조용기 목사 조문하는 윤석열

(서울=연합뉴스)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15일 서울 여의도순복음교회에 마련된 고 조용기 목사의 빈소를 찾아 조문하고 있다. 2021.9.15 [국회사진기자단] zjin@yna.co.kr

(서울=연합뉴스) 양정우 기자 = 고(故) 조용기 목사의 조문을 온 야권 대선주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위해 교계 목사들이 빈소에서 단체로 안수기도를 올린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일 것으로 보인다.

16일 교계에 따르면 윤 전 총장은 전날 서울 여의도순복음교회 1층에 마련된 조 목사의 빈소를 찾아 조문했다.

이어 빈소를 지키던 이영훈 여의도순복음교회 담임목사, 극동방송 이사장 김장환 목사, 김삼환 명성교회 원로목사, 오정현 사랑의교회 담임목사, 오정호 대전 새로남교회 담임목사 등 교계 내 영향력 있는 이들과 차례로 악수를 하며 인사했다.

이 자리에서 김장환 이사장은 윤 전 총장 어깨를 치며 "하나님 믿어야 돼"라고 강조했고, 윤 전 총장은 고개를 끄덕이며 밝은 표정을 보였다.

이어 이들 목사는 윤 전 총장 어깨에 다 함께 손을 올린 채로 단체 안수기도를 시작했다.

오정호 목사는 대표 기도를 통해 "하나님 아버지, 우리 윤석열 믿음의 가족 되기를 원한다"며 "우리 대한민국의 자유민주주의가 지켜질 수 있도록 은혜를 베풀어주시며, 대통령 후보로서 모든 만남과 지혜가 뜻 되어 주십사, 우리 민족의 역사를 새롭게 하도록 주님 함께 해 주시옵소서"라고 바랐다.

김장환 이사장은 기도가 끝나자마자 윤 전 총장 어깨를 재차 강하게 두드리며 "이제 하나님 믿어야 돼"라고 거듭 당부하기도 했다.

이들 목사가 윤 전 총장을 축복하는 의미에서 즉석 기도를 올린 것으로 풀이되지만, 엄숙하게 조문이 이어지는 빈소에서 특정 대선주자를 위해 단체로 안수 기도를 올린 일을 두고는 적절성 논란이 일 것으로 보인다.

안수기도는 사전적으로 상대방의 머리에 손을 얹고서 하나님으로부터 축복이 주어지기를 기도하는 것을 말한다. 통상 종교의식 때 행해진다.

eddi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