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도쿄서 한일 국장협의…북핵 협력 공감·과거사 문제는 평행선

송고시간2021-09-16 20:29

댓글

정부, 고위급 교류 통한 협의 가속 필요 강조…일본은 기존 입장 반복

한일 외교국장급 회의
한일 외교국장급 회의

이상렬 외교부 아시아태평양 국장(왼쪽 사진)과 후나코시 다케히로(船越健裕)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 국장이 2021년 4월 1일 도쿄 시내 한 호텔에서 한일 외교당국 간 국장급 회의를 마친 뒤 오찬장으로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동현 기자 = 한국과 일본이 3개월 만에 국장급 협의를 하고 주요 현안과 상호 관심사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지만, 과거사 문제 등 쟁점에서 별 진전을 이루지 못했다.

외교부는 이상렬 아시아태평양 국장이 16일 도쿄에서 후나코시 다케히로(船越健裕)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과 한일 국장 협의를 했다고 밝혔다.

지난 6월 21일 서울에서 만난 지 약 3개월 만이다.

두 국장은 한반도 상황의 안정적 관리 필요성에 공감하고,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의 진전을 위한 한일·한미일 협력의 중요성을 다시 한번 확인했다.

이 국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에서도 일정 조건에서 기업인과 유학생 등은 왕래가 자유로워야 한다며, 가능한 조치를 시급히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현재 일본은 코로나19 방역 차원에서 정부 간 공식 협의나 특별한 인도적 사유가 있을 때만 입국을 허용하는 데 그 조건을 매우 까다롭게 적용하고 있다.

이 국장은 또 강제징용 및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에 대한 정부의 입장 및 피해자·지원단체 측과의 소통 노력을 설명하고, 각종 고위급 교류를 이용해 향후 현안 해결을 위한 양측 간 협의를 가속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처리는 물론 일본 교과서에서 일본군 위안부 및 강제징용 문제를 기술하면서 강제성을 희석한 표현을 사용한 것에 우려를 전달했다.

이에 후나코시 국장은 일본 정부의 입장을 설명했다고 외교부는 설명했다.

일본 정부의 기본 입장은 위안부 및 강제징용 문제는 한국 정부가 먼저 수용할만한 해법을 제시해야 한다는 것으로 이번 협의에서도 양측은 평행선을 달린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이 국장은 후나코시 국장이 독도에 대한 일본 입장을 언급하자 독도에 대한 일본의 어떠한 주장도 수용할 수 없음을 분명히 했다고 외교부는 전했다.

양 국장은 한일관계의 미래지향적 발전을 위해 향후에도 긴밀히 소통을 지속하기로 했다.

bluekey@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