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호잉 4안타 3타점' kt, 갈길 바쁜 롯데에 역전승

송고시간2021-09-16 21:47

댓글
기뻐하는 kt 호잉
기뻐하는 kt 호잉

[연합뉴스 자료사진]

(수원=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프로야구 kt wiz의 외국인 타자 재러드 호잉이 3경기 연속 무안타 침묵을 깨고 4안타 3타점 맹타로 팀의 역전승을 이끌었다.

kt는 16일 수원 케이티위즈파크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롯데 자이언츠와의 홈경기에서 7-4로 승리했다.

7번 타자 중견수로 선발 출전한 호잉이 4타수 4안타 3타점 불방망이로 팀 승리를 견인했다.

최근 3경기 연속 무안타 속에 타율이 1할대(0.189)까지 추락했던 호잉은 화려하게 반등하며 타율을 0.217로 끌어올렸다.

갈 길 바쁜 롯데는 후반기 평균자책점 1.03으로 최고의 기세를 올리던 박세웅을 내고도 2연패에 빠져 충격이 컸다.

변화구 제구가 흔들린 박세웅은 6이닝 10피안타 5실점으로 무너지며 후반기 6경기 만에 첫 패전을 당했다.

kt 선발 엄상백은 5이닝 4실점 했지만, 타선의 득점 지원 속에 시즌 3승째를 수확했다.

엄상백 이후에는 박시영, 이대은, 주권, 김재윤이 남은 4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았다.

롯데는 2회초 무사 1, 2루에서 나온 정훈의 좌월 스리런 홈런으로 기선을 제압했다. 곧바로 나승엽의 우중월 솔로 홈런이 터져 나왔다.

하지만 리드는 오래가지 않았다.

kt는 2회말 김민혁, 신본기, 호잉의 3타자 연속 안타로 1점을 따라붙었다.

박세웅은 3회말에도 집중타를 허용했다. 황재균, 강백호, 장성우, 김민혁의 4타자 연속 안타로 스코어는 단숨에 4-4 동점이 됐다.

계속된 2사 2루에서는 호잉이 좌중간 안타로 2루 주자 김민혁을 홈으로 불러들여 kt가 역전에 성공했다.

이후 롯데는 여러 차례 찬스를 잡았으나 소득은 없었다.

4회초 2사 1루에선 안중열의 좌중월 2루타 때 1루 주자 정훈이 홈까지 파고들다가 kt의 중계 플레이에 태그 아웃됐다.

6회초 1사 1, 3루에선 정훈이 루킹 삼진, 나승엽이 투수 땅볼로 물러나며 땅을 쳤다.

롯데가 주춤한 틈을 타 kt는 7회말 2점을 추가하며 3점 차로 달아났다.

2사 1루에서 김민혁의 좌월 2루타로 1점을 더했고, 호잉이 1루수 옆을 꿰뚫는 2루타를 때려내 1점을 추가했다.

롯데는 7회초 2사 1, 3루 기회를 잡았으나 정훈이 초구에 우익수 뜬공으로 물러나며 백기를 들었다.

changyon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