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박원순 사업 '마을공동체' 수탁기관 9년만에 바뀔 듯

송고시간2021-09-17 07:30

댓글

오세훈 '박원순 대못뽑기' 연관성 주목

서울시 마을공동체종합지원센터
서울시 마을공동체종합지원센터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임화섭 기자 = 특정 사단법인이 9년간 맡아 오던 서울시 마을공동체종합지원센터(이하 센터) 운영권이 다른 곳으로 넘어갈 것으로 전망된다.

서울시는 센터 운영 수탁기관 선정을 위한 적격자 심의에서 우선 협상대상자인 1순위로 대한불교 조계종 조계사가 선정됐다고 17일 밝혔다.

이어 2순위로는 ㈔흥사단이 뽑혔다. 기존 수탁기관인 ㈔마을은 3순위로 밀렸다. 적격자심의위원회는 지난 15일 열렸다.

서울시는 지난 7월 공모를 내면서 계약 기간을 통례인 3년보다 훨씬 짧은 1년 1개월 남짓(올해 11월 21일∼내년 말)으로 잡았다.

시는 센터 운영 방식을 지금까지처럼 민간위탁으로 유지하는 방안과 2023년부터 시나 공공기관 직영 등 다른 방식으로 변경하는 방안을 놓고 검토 중이다.

센터는 시와 자치구의 마을공동체 사업 등을 담당하며, 2017년 사업이 시작된 서울형 주민자치회의 지원 조직 역할도 하고 있다.

이번 수탁기관 선정 결과는 오세훈 서울시장이 민간위탁과 보조금 사업과 관련해 추진하고 있는 '박원순 대못뽑기'와 방향을 같이하는 것이어서 주목된다.

일각에서는 박원순 전 시장과 친분이 있는 시민단체 인사들과의 관계 등으로 센터가 방만하게 운영되고 있다는 우려가 제기돼 왔다.

기존 수탁기관인 ㈔마을은 박 전 시장의 측근 인사로 알려진 유창복씨 등이 2012년 설립했으며, 유씨는 2012∼2015년 센터장을 맡았다.

㈔마을은 2012년 센터 운영 수탁기관으로 선정된 후 3년 단위로 재계약을 거듭해 왔으나, 관계 법령상 재계약을 계속할 수 없는 시점이 돼 서울시가 이번에 새로 공모 공고를 냈다.

limhwasop@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