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오바마, 트뤼도와 '브로맨스' 과시…총선 응원 트윗

송고시간2021-09-17 08:52

댓글

2019년 이어 나흘 앞둔 캐나다 총선서 공개 지지

버락 오바마 미 전 대통령 트위터
버락 오바마 미 전 대통령 트위터

(서울=연합뉴스) 신유리 기자 = 버락 오바마 미국 전 대통령이 16일(현지시간) 총선을 앞둔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를 지지하는 트윗을 올리며 오랜 우정을 과시했다.

AFP 통신에 따르면 오바마 전 대통령은 이날 자신의 트위터 계정에 "내 친구 쥐스탱 트뤼도가 다가올 캐나다 총선에서 잘 되길 바랍니다"라고 썼다.

그러면서 "쥐스탱은 능력 있는 지도자이며, 민주적 가치를 위한 강력한 목소리"라면서 "우리가 함께해온 것들이 자랑스럽다"고 덧붙였다.

그러자 트뤼도 총리는 "지지해주셔서 감사합니다"라며 "진보는 투표에서 나오며, 우리는 그것을 위해 계속 싸울 것입니다"라고 화답했다.

트뤼도 총리는 오는 20일 열리는 총선에서 승리와 함께 세 번째 집권을 노리고 있다.

그는 코로나19 대응 등으로 집권당인 자유당에 훈풍이 부는 시점에 맞춰 원래는 2023년 10월 예정인 총선을 2년여 앞당기는 승부수를 띄웠다.

최근 여론조사에서는 자유당과 야당인 보수당이 각각 32.3%, 31.2% 지지율로 초박빙이다.

오바마 전 대통령은 직전 캐나다 총선이 열렸던 2019년 10월에도 트뤼도 총리와의 '브로맨스'(남성 간 우정)를 공개적으로 드러냈다.

당시 오바마 전 대통령은 트뤼도 총리를 진보적 정치인이라며 추켜세웠고, 트뤼도 총리는 총선에서 승리해 두 번째 집권에 성공했다.

두 사람은 2015년 11월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에서 처음 만난 뒤 우정을 쌓았다.

2016년 초 트뤼도 총리가 백악관을 방문하는 등 두 사람은 공식 석상에서도 친근함을 드러냈으며, 의료 제도, 동성애자 인권, 기후변화 등에 대해서도 공감대를 나타냈다.

나이는 1961년생인 오바마 전 대통령이 트뤼도 총리보다 10살 많다.

2016년 트뤼도 캐나다 총리와 오바마 미 전 대통령
2016년 트뤼도 캐나다 총리와 오바마 미 전 대통령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newglas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